[서양음악의 이해] 서울시향 611회 정기연주회

등록일 2003.07.2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난 11월 9일 서울시향의 611회 정기연주회는 위의 프로그램과 같이 베토벤의 걸작을 들고 막을 올렸다.
우선, 1부에서는 현재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악장으로 활동하는 라이너 호넥은 2번의 큰 카덴짜에서 자신의 실력을 한껏 발휘하고, 4번여의 커튼 콜을 받았다. 1악장 팀파니의 주제 motive의 연타에 이어 연주된, 그의 바이올린에서는 정제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다. '음의 선명함'과 '음색의 다양함'은 활의 자유자재로운 보잉과 정확한 주법에 의해 아주 만족스럽게 이루어졌다. 또한, 곡의 부분부분에 숨어있는 트릴(till)의 고난도 연주기법 - 소리의 흔들림 없는 - 은 숨을 멈추게끔 하는 울림이었다. 특히, 화음(3,4성)을 연주하는 부분에서 그는 각 성부의 소리가 정확히 들릴 수 있도록 다이나믹의 구분을 섬세하게 하여, 빠른 패시지를 대충대충 넘어가는 일부의 연주자와는 다르게, 선명한 흐름을 이어 나가면서 풍성한 음향을 내는 데에 성공한 듯 싶었다. 또한 여기서, 바이올린의 현에 따른 다양한 음색의 대비도 한껏 들을 수 있었다. 고음에서 저음으로 이어지는 선율 프레이징에서는 저음의 첫 소리가 약간 흔들리는 불안함도 보였지만, 그가 완성해낸 음악에서는 극히 작은 부분에 지나지 않았다.
그러나, '오케스트라와 협연자'와의, 또는 오케스트라 안에서 '현악 또는 관악'과의 음향의 조화가 좀 부족한 듯 싶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음악회 감상문] 서울시립교향악단, 고전주의 협주곡2 5 페이지
    공연 몇 분 전에 간신히 자리에 앉았다. 피아노 독주나 협주곡 공연은 좌석을 반드시 왼쪽 편으로 정해야 한다. 피아노 타건을 볼 수 없는 오른쪽에서 공연을 감상한다는 것은 굉장히 지루한 일이다. 음악회는 음을 들으러 가기도 하..
  • [음악회 감상문] 서울시향의 찾아가는 음악회, 평화의 전당 4 페이지
    정명훈 지휘자의 지휘를 각종 영상물에서 보면 눈을 감고 살짝 인상을 찌푸린 채로 지휘하는 모습이 자주 나왔는데 직접 보니 동작이나 움직임이 쓸데없이 크지도 않고 과장된 느낌도 주지 않았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필요한 만..
  • 음악회 감상문 <서울시향의 뉴웨이브 시리즈> 10 페이지
    <서울시향의 뉴웨이브 시리즈 4.> 지휘-루도비크 모를로 소프라노-미샤 브뤼거고스먼 program 리아도프, 바바야가, 작품56 리아도프, 마법의 호수, 작품62 리아도프, 카키모라, 작품63 라벨, 세헤라자드:..
  • 서울시향 관현악 음악회 감상문 4 페이지
    나직한 울림 영혼의 따스한 깊이가 있는 음악회를 다녀와서.. 새로 시작한다는 설렘과 대학생이 되어 자유로운 성인이 됐다고 좋아했던 일 년이 다 지나갔다. 그동안 대학교에서 많은 것을 배웠고 많은 전공지식을 습득했다. 그..
  • [음악회 감상문] 음악회 감상 - 서울시향 말러2번 연주회 - 5 페이지
    서울시향이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리모델링 기념으로 연주회를 갖는다는 얘기는 올 초부터 있었다. 3월초에 그 공연이 예정되어 있었고, 그 소식은 작년 8월부터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그런데, 어떻게 된 일인지 세종문화회관 사장 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