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을 읽고

등록일 2003.05.1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소설은 하나의 사회적 텍스트라는 점에서, 작가가 이 작품의 제목을 왜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로 정했는지부터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제목은 '소설가', '구보씨', '일일'로 구성되어 있다. 작품에서 드러나 있듯이, 주인공인 구보씨는 일제강점기라는 암울했던 시절에도 불구하고 일본유학까지 다녀온 당시의 대표적인 지식인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소설에서는 크게 두 가지 문제를 거론하고 있다고 생각되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지식인의 문제가 아닐까 한다. 작품이 쓰여진 30년대에는 많은 지식인이 자의든 타의든 일제에 협력하기 시작했고, 이런 상황에서 문인의 길을 택한 지식인들이 할 수 있는 저항의 방법은 주로 목가적 삶이나 개인적 영역의 문제와 같은, 비사회적인 주제의식의 표현 정도였다고 생각된다. 물론 40년대로 접어들면서는 변화가 있으나, 일제가 한참 맹위를 떨치던 당시로서는 일제에 협력하지 않는 것 자체가 하나의 저항이었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리고 두번째 주제의식은 '자유'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자유'란 말 그대로 '스스로 말미암음'을 뜻한다. 즉, 타자 혹은 외부 원인에 의한 것이 아니라 자기 스스로에 의해 발생함을 의미한다고 할 것이다. 따라서 일제 하에서 아무 제약없이 진정으로 '자유스러운' 것은 오직 자신의 '의식(혹은 생각)' 밖에는 없었을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