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문] 적벽부 해석

등록일 2003.04.28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임술년 가을, 음력 7월 16일, 소자(자신)와 손님이 배를 저어 적벽 아래에서 노니,
맑은 바람은 천천히 불고, 물결은 일지 않는다.
술잔을 들어 손님에게 권하고, ‘월출편’을 외고, 첫 장을 노래한다.
잠시후, 달이 동쪽 산위에 오르고, 북두성과 견우성 사이를 배회하였다.
흰 이슬은 강에 가로 놓여지고, 물빛은 하늘에 닿아있다. 조그만 배가 떠내려가듯
내맡겨, 한없이 넓은 강을 떠돈다. 어득히 넓은 허공을 바람을 타고 날며, 그치는데를 알 수 없고, 가뿐하게 나붓겨 속세를 버리고 홀로서서 날개가 생겨 신선이 되는 것 같았다.
이에 술을 마시고 즐거움이 깊어 뱃전을 두드리며 노래한다.
노래에 이르기를 “ 계수 나무와 노와 목란 상앗대로 물속에 비친 달을 두드리며 물위에 흐르는 달빛을 거슬러 오른다. 아득하도다 나의 마음이여, 조정의 현인군자를 하늘 한쪽에 생각하도다.” 손님중에 퉁소를 부는 사람이 노래에 맟춰 화답하니, 그 소리가 슬프고 처량하고, 원망하는 듯 사모하는 듯, 우는 듯 하소연 하는 듯, 여음이 가늘게 끊어지지 않는구나
그윽한 골짜기의 물에 숨어서 사는 이무기를 춤추게 하고, 외로운 배의 과부를 울린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