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 오연옥 섬유전시회

등록일 2002.12.0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전시가 열린 곳은 인사 갤러리로 고풍스러움보다는 현대적인 모던함을 느끼게 하는 곳이었다. 그곳의 3층의 자그마한 곳에서 내가 기대했던 것을 볼 수 있었다. 전시회장 벽면에는 2미터가 훨씬 넘는 펠트 작품들이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다. 처음 눈에 뜨인 것은 우리가 했던 것과 비슷하게 펠트를 판판하게 매트처럼 만든 것이었다. 우리가 두껍게만 만들려 했던 반면 그것은 너무 얇아서 구멍이 날 정도였다. 하지만 얇아 속이 비치는 나름대로의 멋과 기존의 평범한 것을 무시한 산뜻함이 마음에 들었다.
또한 펠트에 털실로 모양을 내어 장식적인 요소를 덧붙인 것들도 있었는데 단순히 펠트만을 생각했던 내게 있어 신선한 충격이었다. 그 밖에도 두껍고 단단하게 펠트 작업 한 것 사이에 얇고 성기게 펠팅하여 디자인한 여러 작품이 있었다. 그 중 머플러에 펠트로 장식을 준 것이 기억에 남는데, 그냥 단순한 블랙 톤의 머플러에 펠팅으로 단순하지만 포인트를 줌으로서 세련된 새로운 머플러로 뒤바뀜 된 것이 인상적이었다. 그 중 얼마 전 이명숙 교수님이 하고 계시던 머플러와 비슷한 것을 보았는데 심플하면서도 포인트가 세련되 보였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의류] 국제섬유교역전 5페이지
    이번 섬유교역전을 통해서 본 많은 섬유들 중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콩(大豆)과 대나무(竹), 순은, 게의 껍데기 등으로 만든 기능성 섬유들이었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 발명해낸 콩과 대나무로 만든 섬유는 기존의 석유화학 제품에..
  • 예술의 전당을 다녀와서. 3페이지
    10월 9일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김과장, 전시장 가는 날 이라는 전시회를 다녀왔다. 서울 울렁증을 가지고 있는 본인으로선 사람 많고, 차 많은 곳을 다녀와야 한다는 큰 부담을 가지고 출발을 하였..
  • [섬유디자인] 프리뷰 인 대구 6페이지
    「대구에뉴얼&국제섬유디자인 교류전」을 다녀와서... 올 해 봄에 개최한 ‘대구에뉴얼&국제섬유디자인교류전’ 을 다녀왔던 기억과 그 때 찍은 사진 자료들을 정리해본다. 3월 19일 수업이 끝나구 몇몇 친구들과 대구문화..
  • [섬유미술] '서자현' 섬유 조형전을 보고나서 3페이지
    시회에서 가장 눈에 띄는 기법은 여러 종류의 끈이나 종이를 묶거나 엮고, 꼬는 기법이었다. 인간간의 관계에 필연적으로 함께하는 두가지인 시간과 공간...그로 인해 만들어지는 '인연'. 그 중 시간을 '끈이나 실...길게 잘려진..
  • 초전 섬유 박물관을 다녀와서 5페이지
    초전 섬유 박물관이란 곳이 남산의 한 언덕에 있다는 얘기를 듣고, 그 섬유박물관에 지금 내가 배우고 있는 퀼트와 여러 나라의 조각보들, 그리고 여러 나라의 퀼트작품들이 수백 여점이 전시되어 있다는 사실을 듣고 매유 놀랐다. 진..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섬유] 오연옥 섬유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