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서평 -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등록일 2002.12.07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프랑스어2 수업을 들으면서 중간고사 대체로 쓴 레포트 입니다.
성적은 제가 기말고사를 잘 본 탓도 있겠지만,
A0 가 떴네요..한번 받아보세요..
10장이 많으시다 하시면, 제가 목차에 써놓은대로
민주주의 공산주의 쪽 내용을 조금 자르시거나 하시면
될거같네요.. 직접적인 서평은 3페이지구요
나머지는 유신체제와 관련된 저의 서술입니다.
그럼 학점 잘 뜨길 바랍니다.

목차

서론- 동기
본론
■정치적 충격이 연속된 70년대 초반
■체제전환을 위한 정치적 수순들
■장기집권을 위한 「친위 쿠데타」
■유신체제의 유산
결론- 소감

본문내용

■체제전환을 위한 정치적 수순들

71년의 대통령선거는 정치적 불안정의 종착점이 아니었다. 불행하게도 그것은 유신독재체제를 향한 새로운 출발점에 불과했다. 박정희 정권은 71년 5월의 국회의원 선거에서 「중단없는 조국근대화」와 「혼란없는 안정」을 강조했으나, 「총통제 음모분쇄」를 내세운 야당에게 사실상 패배했다.

신민당은 이 선거에서 44.4%의 득표율로 이전의 의석 44석 보다 2배가 넘는 89석을 차지했던 것이다. 이는 박 대통령과 공화당의 국내정치적 지지기반이 무너지고 있음을 확인시켜 준 것이었다.

박 대통령은 이러한 정치적 위기를 국가비상사태 선포로 돌파하려 했다. 대통령 선거가 끝난 지 불과 7개월여만인 12월 6일 박 대통령은 「북한의 침략위협」과 「국제정세의 변화」를 명분으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그리고 이듬해인 72년에 이른바 7·4 남북공동성명으로 유신체제로의 개헌을 위한 명분을 만들어 냈다. 8월에는 무원칙한 외자도입과 부실차관기업으로 초래된 경제위기를 막기 위해 사채시장을 동결하는 초헌법적인 「8·3조치」를 단행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정리 1페이지
    샹젤리제의 택시정류장 샹젤리제 택시정류장의 특이한 구조 때문에 관광객을 태우기란 쉽지 않다. 아내와 숨바꼭질을 하다 “임차운전사=아내를 잃어버린 바보 같은 녀석” 자신의 출퇴근 시간과 아내의 출퇴근 시간이 맞지 않아 ..
  •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요약, 느낌점 A+ 2페이지
    처음 시작하는 서론이 단순히 프랑스의 관광지 소개 정도로만 느낄 정도로 파리의 여러 관광지들에 대한 소개와 택시운전사가 말하는 파리 여행방법, 등이 나온다. 그리고 1부와 2부로 나눠져서 각 장 마다 이야기가 달라서 이어지지 ..
  • 홍세화-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독후감입니다 1페이지
    똘레랑스, 바로 이 책의 핵심단어이다. 이 책을 지으신 홍세화 작가는 이 똘레랑스에 대하여 시사하고 있다. 나는 이 책을 읽고 느낀점이 꽤 있다. 가장 큰 자극으로 내게 다가왔던 것은 프랑스 사회와 우리나라의 복지제도의 ..
  •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독후감 2페이지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라는 제목을 보았을 때 파리에서 일하는 택시운전사의 일상생활로 무엇을 알리려는지 호기심이 유발하였다. ‘파리’라는 단어를 처음 보았을 땐 유행이라는 단어가 머리 속에 떠올랐다. 파리와 무슨 연관이 있..
  • [독후감]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프랑스에는 있으나 조국에는 없다 1페이지
    해마다 4월부터 5월까지에 걸쳐 공중파 방송, 특히 시사적인 TV프로그램들은 앞다투어 4.19와 5.18에 관한 다큐멘터리나 그 병폐를 고발하는 내용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나에게 그것들은 단지 ‘볼거리’ 그 이상의 의미는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프랑스] 서평 -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