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문] '집으로'를 감상하고...

등록일 2002.11.0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집으로`에 대한 독서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세번씩 곱씹어 봐야 이해가 되는 예술 영화도, 배꼽 잡으며 웃을 수 있는 오락 영화도, 손수건을 흠뻑 적시는 슬픈 영화도 아니다. <집으로>는 누구나 알면서도 잊고 지내왔던 것을 일깨워주는 영화다. 박장대소는 아니더라도 입가에 잔웃음이 머금어지는, 가슴 언저리가 뭉클해지는 잔잔한 영화이다.
아들을 혼자 키우던 젊은 엄마가 생활고로 떠나온 지 10년이 넘은 고향의 어머니에게 일곱 살 난 아들을 잠깐 맡기게 되고 구질구질한 시골에서 언어장애인 할머니와 한 달간 생활하며 둘 사이의 뭔가가 변하게 된다. 결국 아이와 엄마는 그들의 <집으로>, 할머니도 자기의 <집으로> 돌아간다.
세상에 찌든 듯, 그래서 만사가 다 귀찮은 듯한 엄마와 버릇없어 보이는 아이가 찾아간 외할머니 집. 틀니조차 없어서 입가에 주름이 자글자글한 할머니는 말도 못하고, 그저 가슴만 쓸어 내리면서 미안해한다.
그 뒤로 보이는 자연과 흙 냄새.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