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기 서양미술사] 바로크 미술

등록일 2002.04.20 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서 론

본 론
이탈리아
스페인
남부 네덜란드
프로방스 연합
17세기 게르만 국가들
17세기 폴란드와 러시아
17세기 프랑스
영국

본문내용

미술에 있어서 고전적인 것이 절대적인 가치를 지닌다는 믿음은 르네상스 시대에 확립되었고 18세기 말의 '신고전주의' 미술운동에 의해 부활하였다. 이러한 편견으로 인하여 고전적인 미의 기준에서 벗어나는 다른 부류의 미술들은 열등한 미술로 간주되었다. 그 결과 서양 문명이 탄생시킨 몇몇 위대한 양식들은 처음부터 경멸의 의미를 담고 있었던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는데 고딕, 바로크, 로코코가 그러한 명칭들이다. '바로크'라는 단어가 지닌 의미는 다양하지만, 미술가나 미술 이론가들 사이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통용되어 온 의미는 이베리아 반도의 보석 기술자들이 형태가 불규칙한 진주를 일컬을 때 사용하였던 용어로 거슬러 올라간다. 즉 '바로크'는 '불완전함, 터무니 없음, 기괴함'을 의미한다.
바로크는 16세기 말엽에 이탈리아에서 태동하였으며 이 시기는 서구 문명에서 가장 풍부한 표현력을 보여 준 시기였다. 유럽의 여러 나라들은 제각각 자신들의 기질에 가장 잘 어울리는 예술 형태들을 고안해 냈다. 이러한 예술적인 다양성은 빈번한 인적 교류와 미술 형식의 상호교환에 의해서 더욱 증대될 수 있었다. 서구 문명사에서 바로크 시기처럼 국제적인 교류가 활발했던 예도 드물다. 바로크 시기의 국제주의는 종교가 다르다는 것에 구애받지 않았으며, 그 개방성은 19세기의 미술가들이 민족주의라는 이름으로 자국 문화의 한정도니 틀 안에서 작업했던 것과 대조를 이루는 것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