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가요] 쌍화점

등록일 2001.12.15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450원

목차

Ⅰ. 쌍화점이 지어진 배경과 성격

Ⅱ. 쌍화점의 내용과 해석
ⅰ. 쌍화점의 내용에 관한 음탄성
ⅱ. 배우분장이 지닌 음탄성

본문내용

<쌍화점> 노래는 고려 충렬왕 5년(1279)에서부터 11년(1285) 사이에 궁중에서 불려졌던 것이다. 이 노래가 처음으로 나타난 것은 충렬왕 5년이었다. 이 노래를 짖은 사람은 承旨였던 吳潛이었다. 오잠은「고려사」 열전에 실려 있는 인물이다. 이 노래가 처음으로 나타났을 때 사람들은 모두 새로운 소리(新聲)라고 말했다. 이 노래를 불러야만 했던 사람들은 궁중에 적을 둔 男粧別隊였었다. 남장별대는 노래기생·춤기생·얼굴기생으로 편성된 여자배우단인데, 노래기생과 춤기생은 서울(개성)에서 뽑았으며 얼굴기생만은 전국 8도를 대상으로 뽑았던 것이다.1) 그 노래기생과 춤기생은 개성에 있는 무당과 관아 종의 여자들이었다. 노래기생·춤기생·얼굴기생들을 뽑아서 궁중에 적을 두게 한 것이 충렬왕 5년 11월이었으며, 이들에게 비단옷을 입히고 머리에는 말총갓을 씌워서 만들었다. 여자의 머리를 갓을 씌웠기 때문에 남장별대라고 불렀던 것인데, 남장이란 여자를 남자처럼 꾸민 배우분장을 두고 이르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