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사의 발전

등록일 2001.11.2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는 흔히 '역사를 통해 배울 줄 모르는 사람이나 국가는 발전 할 수 없다'라는 교훈적인 이야기를 듣는다. 시간의 흐름 속에서 현재는 과거와 미래의 접점이 되기에, 이 속에는 과거에 일어난 다양한 일들을 정확히 인식함으로써 오늘을 살아가는 올바른 지혜와 내일을 설계하는 터전을 마련할 수 있다는 깊은 뜻이 담겨있다. 이에 비해 과학사의 학문적 위상과 역사로서의 비중에 대해서는 광범위한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고 볼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역사에 기록되어 있는 여러 가지 사실들을 엄밀히 살펴보면 비중의 차는 있을망정 인간과 인간간에 엮어내는 인문사회 과학적 현상과, 인간과 자연과의 관계에서 빚어지는 자연과학적 현상이 서로 상호작용을 하면서 사회발전을 이룩한 예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다. 고대 Egypt에서는 윤회사상이란 생활철학이 미이라와 피라미드의 양식을 초래했으며, 이것이 Egypt의 경험의학의 터전을 마련하 것이나, 중세에 Bacon의 실증철학이 17C과학혁명을 유도하는데 큰 힘이 되어준 것, 현대에 와서 구 소련권에서 공산주의의 이념적 정책 때문에 우주공학 등에서 첨단 과학기술을 자랑하면서도 경공업 분야에서 낙후된 현실을 볼 때 이와 같은 현상은 사회과학적 논리가 원인을 제공하고 자연과학적 현상이 그 결과로 얻어진 예라 할 수 있다.
반면 Papyrus에 기록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