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가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합의와 이성이라는 과정 속에 이루어져야 한다.

등록일 1999.04.10 한글 (hwp) | 6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꽃이 있다. 꽃은 줄기로만 뿌리로만, 잎으로만, 마구 자라는 것이 아니다. 땅밑에 뿌리를 박아두면서 곧은 줄기를 타고 나오는 잎들이 있고 잎은 가지런하고 규칙성 있는 잎맥으로 짜여져 있으며 봉오리를 통하여 꽃은 피어나고 만발하며 시들어간는 한 삶을 갖고 있다.
꽃이 피기 위해 줄기라는, 뿌리라는, 잎이라는 존재요소가 필요조건으로 자리하고 있다. 그것들은 꽃을 위한 하나의 틀이며 형식이고 절차이다. 민주주의 또한 꽃을 위한 틀(형식. 절차. 제도화)임에 틀림없다. 민주주의라는 틀거리 속에서 인간의 보편성과 특수성이 실현되고 갈들이 해소하며 이상을 위해 접근해간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