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일시티 이벤트
  • LF몰 이벤트
  • 서울좀비 이벤트
  • 탑툰 이벤트
  • 닥터피엘 이벤트
  • 아이템베이 이벤트
  • 아이템매니아 이벤트

환상통을 앓다 (신자유주의 시대와 문학)

검색어 입력폼
저자
오태호
독후감
1
책소개 『환상통을 앓다』는 문학은 자전적인 이야기를 하다가도 ‘환상통’으로 재구축된다. '환상통'이란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지만 심리적으로는 존재하는 통증을 말한다. 그것은 생산주체로서의 저자의 환상통, 텍스트 내부 인물의 환상통, 독자의 환상통이 모여 새로이 ‘갱신된 환상통’을 생성하는 것이다....
  • 환상통을 앓다 - 요약
    환상통을 앓다 - 요약
    ‘환상’은 그 이름만으로도 충분히 매혹적이다. 언어로 명명내리기 어려운 흐릿한 실체를 의미화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 끝에 부여잡게 된 그러나 곧이어 사라지고 말, 그리하여 애타게 발을 동동 구르며 다시 한 번의 조우를 기대하게 되기에 더욱 그러하다. 그러므로 환상은 몽환적이면서도 실제적이다. 우리 시대의 리얼과 판타지에 대해 해명하기 위해서는 리얼과 판타지의 의미 범주를 한정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우선 리얼이란 ‘리얼리티, 사실, 실재, 실재계, 현실, 진실, 재현가능성’ 등의 다양한 의미를 내포한다. 이것은 리얼이 감각과 사유로서 대상의 실재성을 명료화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때 판타지를 리얼의 반대축에 놓고 그 내포적 의미를 ‘반리얼, 비리얼, 초리얼, 탈리얼’로 규명하고자 한다면 그것은 지극히 상식적인 수준에서의 환상의 표면을 검토하는 작업이 될 것이다. 문학 텍스트에서의 리얼이란 언어로 재현된 객관 세계가 수용자에게 일상적 실재감을 환기 할 때 발생한다. 하지만 환상은 비가시적 실재감으로 현상한다.
    독후감/창작| 2017.01.03| 2 페이지| 1,000원| 조회(41)
AI 챗봇
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AI 챗봇
안녕하세요. 해피캠퍼스 AI 챗봇입니다. 무엇이 궁금하신가요?
4:26 오후
New

24시간 응대가능한
AI 챗봇이 런칭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