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알을 낳는 거위 뮤지컬

등록일 2002.12.02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춤과 노래, 드라마가 어우러져 대중들의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뮤지컬은 1966년 예그린 악단의 ‘살짜기 옵서예’(임영웅 연출)을 현대 뮤지컬의 효시로 볼수 있다.‘살짜기 옵서예’이후 30년이란 길지 않은 시간동안 한국 뮤지컬은 놀라운 발전을 햇다. 80년대 롯대 월드 예술극장을 통해 서서히 팬들을 확보했고, 90년대 에이콤과 신시, 서울시뮤지컬단, 서울예술단 등 유력단체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수많은 작품을 발표하며 대중예술로 자리를 굳혔다. 95년 제정된 한국뮤지컬대상은 이런 추세에 촉매제가 됐다.
국내 뮤지컬계의 시장은 갓 형성되고 있는 시기이다. 또, 극단과 투자사, 방송사, 공연장 등이 서로 얽혀 있는 과도기이기도 하다. 90년대 중반 삼성영상사업단의 뮤지컬사업 진출은 국내 뮤지컬이 산업화할 수 있는 첫번째 기회였다. 98년 삼성영상사업단이 철수하는 바람에 아쉬움을 남겼지만 이후 투자사들이 관심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99년 삼부파이낸스가 악극 ‘아리랑’에 처음 투자한데 이어 튜브엔터테인먼트가 ‘러쉬(2000년)’, 무한기술투자가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2001년)’에 투자했고, 코리아픽쳐스는 ‘렌트’, ‘시카고(2000)’에 이어 ‘록키 호러쇼’, ‘오페라의 유령’에 잇달아 돈을 대고 있다. 투자자들이 뮤지컬 시장에 이렇듯 돈을 대는 것도 국내 뮤지컬 시장이 연 300억원의 시장규모에 연 유료관객 30만명 이라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