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학]생명공학이 초래하는 여성차별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5.05.1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소개글

.

목차

1.들어가는 글
2.여성을 차별했던 과학
3.남성이 주도하는 번식 통제 기술
4.남성의 생산력주의를 반영하는 생명공학 기술
5.성차별을 견인할 생명공학
6.페미니즘의 역할

본문내용

1.들어가는 글

1998년 3월 15일 안양시의 한 산모는 일간지 한겨레를 노크했다. 2년 전 산부인과에서, 스스로 낳아보겠다고 이를 악물고 참아내고 있는데, 가까이 다가온 의사가 은근히 '안전한 수술'을 권하는 바람에 그만 경황없이 수술하고 말았다는 산모는, 둘째만은 스스로 낳아보고 싶어 주위의 크고 작은 병원을 아무리 찾아다녀도 첫째 아이를 제왕절개로 낳았다는 이유로 수술 이외의 시술은 쌀쌀맞게 거부하는 병원뿐이라며, 자연분만으로 둘째 아이를 받아줄 병원을 수소문하고 있었던 것이다.

우리나라 제왕절개 비율이 매우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1985년 전체 출산의 6%에 불과했던 제왕절개 비율이 1999년 6배 증가하여 36.1%에 이른다고 한다. 의료사고에 따른 민원과 안전을 염려한 시술이라고 의사들은 주장하고 싶겠지만 자연분만보다 상대적으로 많은 의료수가가 의사들이 제왕절개를 선호하는 큰 이유가 될 것으로 의료보험관리공단은 지적하고 있다(한겨레, 1999.3.9). 제왕절개의 의료수가는 31만원에 불과한 자연분만에 비해 약 2.7배 높은 84만원 선이라고 한다.

언제부터인가 임산부는 환자로 등록되고 말았다. 진통이 계속되면 경건한 마음으로 대기 상태에 있던 집안의 어른들이 분주해지고, 가족은 물론 이웃들의 축복 속에 아이가 태어났던 시절이 그리 먼 과거가 아니건만, 요즘의 아이들은 거의 대부분 산부인과에서 태어난다. 그러는 만큼 신생아 역시 태어나자마자 약제 투여해야 할 환자로 기록되는 것이다. 요즘 조산원은 통 보기 어렵다. 산부인과의 대거 출현으로 조산원의 입지가 사라졌기 때문일

참고 자료

없음

구매평가

판매자에게 문의하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판매자 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여성학]생명공학이 초래하는 여성차별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