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점수C

[무역문화] 중국무역문화

저작시기 2005.03 |등록일 2005.05.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소개글

중국 무역문화에 대해서 간략하게 정리 해 보았습니다.

목차

Ⅰ. 중국과의 무역에 대한 개요

Ⅱ. 중국의 문화와 상관습
① 계약서는 종이쪽지에 불과하다
② 중국말의 속뜻
③ 중국의 숫자이야기
④ 집단주의 문화
⑤ 체면을 중시하는 문화적 특성
⑥ 중국 각 지역별 상관습의 특성

Ⅲ. 중국 비즈니스 관용구

Ⅳ. 결론

본문내용

그 동안 한국 기업들의 중국 진출은 성공하기도 하고 준비부족으로 실패도 많이 했다. 투자의 매력이 클수록 리스트도 크게 마련이고, 진출하는 기업이 많아지면 트러블도 생기기 쉽다는 것은 극히 상식적인 얘기다. 어느 사업가는 “일본·미국·유럽 등과는 처음 거래선 찾기가 힘들지, 거래 선이 확보되면 장기간의 신뢰를 기초로 좋은 비지니스 관계가 이루어지는데, 중국은 거래를 하면 할수록 깊은 늪에 빠지는 기분이다”라고 한탄을 했다. 중국이 아무리 투자매력이 있다고 해도 충분한 준비 없이 안일하게 진출하거나, 진출하고 나서도 트러블의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고 트러블이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하겠다는 등의 마음자세를 가다듬어 놓지 않으면 위험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외자 진출 기업에 관한 분쟁은 중국이 대외개방을 개시한 이래 끊이지 않고 발생해 왔다.트러블의 발생은 중국 측에 의한 경우가 있는가 하면 외자 측에 의한 경우도 있고, 그 어느 쪽의 원인에 의해 발생했는지 확실하게 판명되지 않는 때도 있다. 트러블의 원인은 사례에 따라 각각 다르지만, 공통점은 중국이라는 나라와 세계 각국, 중국인과 외국인 사이에는 정치·법률·경제체제나 문화·역사적 배경 및 사물에 대한 사고방식 등에서 상당한 차이점이 있다는 것이다. 예컨대, 문화·역사적 배경에 따른 사물에 대한 사고방식의 차이다. 5천년 오랜 역사 속에서 형성된 중국의 전통과 문화는 사회제도의 변천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중화사상”으로 연연히 이어져 왔고, 그 근간은 거의 변하지 않았다. 단적인 면으로 “인적관계”가 위력을 발휘한다는 것과 거의 필사적으로 “체면”을 유지하려는 경행을 꼽을 수 있다. 아직도 모든 일을 추진시키는데 법률이나 제도보다 인맥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참고 자료

뉴 차이나 그들의 속도로 가라
한덕우 편저

구매평가

판매자에게 문의하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판매자 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무역문화] 중국무역문화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