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태주 시집, 꽃을 보듯 너를 본다, 감상문

*보*
개인인증판매자스토어
최초 등록일
2021.02.18
최종 저작일
2021.02
5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2,5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소개글

나태주 시집, 꽃을 보듯 너를 본다, 감상문입니다. 잘 활용하셔서 좋은 결과 거두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태주(1945년 3월 16일 ~ )시인은 1945년 3월 16일 (75세)충청남도 서천출생으로 공주사범학교를 졸업하여 초등학교 교사를 지냈으며, 2009년 07월 01일부터 2017년 06월 30일까지 공주문화원 원장을 역임하였다.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시 〈대숲 아래서〉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바람은 구름을 몰고 구름은 생각을 몰고 다시 생각은 대숲을 몰고 대숲 아래 내 마음은 낙엽을 몬다.’로 이어지는 시는 교사로서 경기도 연천군 전곡국민학교란 곳으로 발령을 받아 근무하다가 한 여교사에 연정을 느끼고 심하게 몰입했다가 실연의 고배를 호되게 마시고 시련을 겪으면서 터득한 실연으로 인한 상실감과 패배의식의 산물이라는 것이 그의 후일담이다. 나태주 시인은 열다섯 살부터 시에 빠져 지내면서 문학을 정식으로 전공하지 않고 오직 교사로서 묵묵히 살아오면서 겪은 정서와 감정을 진솔하고 쉬운 언어로 심금을 울리는 시를 지금까지 써왔다.

사랑은 관심이고 관심은 지속적이어야 한다. 사랑이 변한다면 관심이 없거나 약해졌을 것이다. 좋지 않은 것도 곱게 보아 넘길 수 있는 사심 가득한 것이 사랑이다. 이처럼 사랑에는 이성보다 감정이 앞서고 그 감정은 생각보다 길게 간다.

나태주 시인은 “70년대 정통 서정시의 대표적 주자 가운데 한사람으로 자기 목소리로 줄기차게 시를 생산해온 시인으로 평가한다. 초기에는 인간과 자연의 섬세한 교감을 율감화(律感化)된 언어로 표현했으며, 최근에 이르러선 시적 대상과의 거리의식을 존재론적 입장에서 담백하게 표출해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참고 자료

꽃을 보듯 너를 본다, 나태주 저 | 지혜 | 2015년 06월 20일
*보*
판매자 유형Diamond개인인증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나태주 시집, 꽃을 보듯 너를 본다, 감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