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들레르 <악의 꽃> 중 '가난한 자(들)의 죽음'

*지*
개인인증판매자스토어
최초 등록일
2020.12.26
최종 저작일
2020.12
6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2,0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퀴즈OX 이벤트

소개글

샤를 보들레르의 『악의 꽃』 중 6부 ‘죽음’의
두 번째 시 「가난한 자(들)의 죽음」에 관해 쓴 리폿 입니다.

1. 샤를 보들레르에 관해 쓰고
2. 『악의 꽃』에 관해 쓰고
3. 시집 『악의 꽃』의 6부 '죽음' 중
1) 6부 ‘죽음’에 관해 쓰고
2) 6부의 두 번째 시 「가난한 자(들)의 죽음」
전문을 쓰고 시 감상을 썼습니다.

보들레르의 시집 『악의 꽃』과 그의 시 「가난한 자(들)의 죽음」에
관한 리폿을 쓰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목차

1. 샤를 보들레르(1821~1867)

2. 『악의 꽃』

3. 6부 ‘죽음’중 「가난한 자(들)의 죽음」
1) 6부 ‘죽음’
2) 「가난한 자(들)의 죽음」

본문내용

가난한 것을 상대적으로 느낀 적이야 있겠지만, 그 기억을 오랫동안 마음에 새겨놓지 않는다.
내게 주어진 것을 그냥 받아들이는 편이다. 물론, 그럴 수 있는 까닭도 내가 극빈층에 서본 적이 없어서 일 것이다. 적당히 넉넉하거나 적당히 부족한 어딘가에 위치한 나의 경제형편이 그래서 이 시를 이해하는 데 방해가 되는가하면 그렇지도 않다. 누구나 상상력이 있다.
보들레르의 『악의 꽃』 중 제 6부의 두 번째 시인 「가난한 자(들)의 죽음」은 절망적인 가난에 대해 이야기한다. 절망적인 가난의 탈출구이자 해방구로서 죽음을 이야기한다.
“아! 우리를 위로하고 살아가게 해주는 것은 죽음”이란 시의 시작부분에서부터 시인은 가난한 자들에게 죽음은 그야말로 선물이라고 말한다. 가난한 자들을 진실로 위로하고 가난한 삶을 그래도 연명하게 해주는 것은 오직 죽음이라고 말한다.
어쩌면 그럴지도 모른다. 눈에 보이는 절대적이고 절망적인 가난, 이를테면 먹을 것이 없어서 암암리에 인육까지 먹어야 했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어쩌면 죽음이 선물이자 위로가 될 수 있다. 그리고 그런 시대는 역사상 존재했다.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격, 즉 인간으로서의 품격인 인격을 유지할 수 없는 치명적인 가난이 덮친다면 인간의 선택지는 삶이 아닌 죽음이 될 수도 있다. 영혼의 가난 또한 마찬가지 일 것이다. 시인은 가난한 자에게 죽음이란 “삶의 목표, 그것은 유일한 희망”이라고 말한다. 죽음은 “선약처럼 우리 몸을 돌아 취하게 하고” “우리에게 저녁까지 걸어갈 용기를 준다”고 한다.
“폭풍에도 눈이 내려도 서리가 와도” 그런 고통쯤은 캄캄한 우리 지평선에 깜빡이는 불빛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오히려 반가운 신호라고 말한다. 그것은 책에도 써있는 유명한 주막이라고 말한다. 가난한 이들은 폭풍 속에서 눈 속에서 서리 속에서 술잔을 앞에 두고 “먹고 자고 쉴 수”있다.

참고 자료

없음
*지*
판매자 유형Gold개인인증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보들레르 &lt;악의 꽃&gt; 중 &#039;가난한 자(들)의 죽음&#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