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여배우 브리짓 바르도는 한국인을 개고기를 먹는 야만인이라 비난했다”라는 기사에 대해 문화의 보편성과 다양성의 입장

최초 등록일
2020.07.17
최종 저작일
2019.09
5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2,0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레포트114 (본인인증회원)
다운로드
장바구니
퀴즈풀이 출석이벤트

소개글

과목: 사회학
주제: “프랑스 여배우 브리짓 바르도는 한국인을 개고기를 먹는 야만인이라 비난했다”라는 기사에 대해 문화의 보편성과 다양성의 입장에서 정리하고 자신의 견해를 제시하여 보시오.

목차

I. 서론

II. 개식용에 대한 문화적 보편성
1. 주장
2. 비판

III. 개식용에 대한 문화적 상대성
1. 주장
2. 비판

IV. 결론: 사견

V. 참고문헌

본문내용

한국의 개고기 식용문화에 관하여 ‘야만적이다’ 또는 오랜 기간 ‘전통적인 식문화’로서 비판의 대상이 아니라는 견해가 공존하고 있다. 자신이 살아온 문화와 종교, 윤리의식 등의 가치관에 따라서 개고기의 식용문화를 둘러싸고 누가 맞고, 누가 그른지를 따지는 일은 무의미할 수 있다. 하지만 개고기 식용문화를 둘러싼 논쟁은 지금도 멈추지 않고 계속 진행 중이다. 그동안 개고기의 식용문화는 한국사람들의 지나친 보양문화로 인한 동물학대의 행위로서 다른 국가, 특히 서구사회로부터 조롱과 혐오의 대상이 되어왔다. 뿐만 아니라 동남아에서는 뱀, 남미에서는 해구신, 시베리아 등지에서는 곰의 쓸개를 찾는 한국인들로 인하여 ‘부끄러운 한국인’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주장도 있다. 특히 프랑스의 여배우 브리짓 바르도의 개고기에 관한 ‘문화적 간섭’에 ‘상관하지 마라’ 라는 식의 감정적인 반응은 동양과 서양의 문화갈등 현상을 잘 보여주는 단면이라고 할 수 있다. 문화 비평적인 입장에서 서양인들의 개고기 문화 반대는 이들이 가지고 있는 자문화우월주의의 반영이며, 문화제국주의적인 견해라며 비판하는 주장도 있고, 서구인들이 한국의 보신문화를 비난하는 이면에는 순수한 동물보호 목적도 있지만, “유색인종에 대한 인종차별, 왜곡된 문화우월주의..

<중 략>

참고 자료

김진석, 「동물의 권리와 복지」 , 건국대학교출판부, 2005.
남유철, 「개를 위한 변명」 , 유미디어, 2005.
임종식, 「개고기를 먹든 말든」 , 로뎀나무, 2002.
김성한, 「개고기 판매에 반대하는 한 소론」, 대동철학, 2009

자료문의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소개
회원 소개글이 없습니다.
전문분야 등록된 전문분야가 없습니다.
판매자 정보
학교정보
비공개
직장정보
비공개
자격증
  • 비공개
판매지수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프랑스 여배우 브리짓 바르도는 한국인을 개고기를 먹는 야만인이라 비난했다”라는 기사에 대해 문화의 보편성과 다양성의 입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