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론 “ 천운영” - 한국근대 여성문학 “바늘”을 중심으로 -

최초 등록일
2020.02.29
최종 저작일
2020.02
5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1,6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appa**** (본인인증회원)
다운로드
장바구니

소개글

"작가론 “ 천운영” - 한국근대 여성문학 “바늘”을 중심으로 -"에 대한 내용입니다.

목차

Ⅰ. 등에 대한 슬픈 자화상
Ⅱ. 가려진 욕망을 더듬다
Ⅲ. 등, 그리고 바늘
Ⅳ. 마치며

본문내용

자신의 등을 본 일이 있는가. 제 눈으로 등의 맨살을 직접 바라볼 수 있는 이는 없다. 남은 볼 수 있어도 나는 볼 수 없는 곳, 평생 스스로를 어루만질 수 없는 비운의 신체. ‘등’의 속성이 지닌 숙명은 그래서 더욱 기묘하고 비극적이다. 또한 그것은 인간의 억눌린 욕망이 지닌 얼굴과 닮아 있다. 인간은 누구나 욕망을 가지고 살아가지만 그 감정을 온전히 표출하기란 어렵다. 이승과 저승처럼 한 몸이 되어 함께 살고 있으나 때로는 대면할 길 없는 타자인 셈이다. 천운영은 그녀의 단편집 「바늘」에서, 결핍된 여성의 삶과 그녀들의 욕망에 대한 그로테스크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등이란, 당당하지 못한 욕망이 회피의 기제로 자리하는 그 어떤 곳이다. 여성들은 인간적인 욕망을 표현하고 싶어 하고, 남성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 표출의 욕구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여성의 욕망은 수면 위로 부상하는 순간 비교적 불온하게 간주되기 십상이다. 여성들에게 욕망의 표출이란, 아무리 팔을 뻗어도 닿지 않는 거리로 여전히 남아 있는 셈이다. 그러나 천운영의 소설 속 여성들은 사뭇 다르다. 물론 그녀들의 욕망 역시도 마땅히 표현될 길이 없다. 그러나 결코 소멸되지 않기는 매한가지다.

참고 자료

천운영, 「바늘」
천운영, 「그녀의 눈물 사용법」
신형철, 「몰락의 에티카」
시몬 드 보부아르, 「제2의 성」
이상경, 「한국근대여성문학사론」
이형기, 「이형기 시선」

자료문의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판매자 정보

appa****
(본인인증회원)
회원 소개글이 없습니다.
판매지수
ㆍ판매 자료수
1,000+
ㆍ전체 판매량
1,000+
ㆍ최근 3개월 판매량
1,000+
ㆍ자료후기 점수
평균 A
ㆍ자료문의 응답률
100%
판매자 정보
ㆍ학교정보
  • 비공개
ㆍ직장정보
  • 비공개
ㆍ자격증
  • 비공개
  •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작가론 “ 천운영”  - 한국근대 여성문학 “바늘”을 중심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