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한통속연의 83회 강하에 들어간 손권이 원수를 갚고 당양에 달아난 조운이 주인을 구출하다

*성*
개인인증판매자스토어
최초 등록일
2019.10.14
최종 저작일
2019.10
23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3,5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인스타 팔로우이벤트

* 본 문서(hwp)가 작성된 한글 프로그램 버전보다 이용하시는 한글프로그램 버전이 낮은 경우에는 문서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한글 뷰어 프로그램 또는 상위버전 으로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후한통속연의 83회 강하에 들어간 손권이 원수를 갚고 당양에 달아난 조운이 주인을 구출하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曹操謂生子至如孫仲謀, 若劉景升諸兒, 與豚犬等, 原非虛言。
조조위생자지여손중모 약유경승제아 여돈견등 원비허언
조조는 아들을 손중모같은 자를 낳아야 한다고 하며 만약 유경승[우표]의 여러 아들은 돼지와 개와 같다고 한 말은 원래 허튼 말이 아니다.
但劉景升亦非傑出才, 偷息荊襄, 不思展足, 其無能已可槪見;
단유경승역비걸출재 투식형양 불사전족 기무능이가개견
偷息: 媮息:偷生;苟安
概见[gàijiàn]① 슬쩍 보다 ② 대충 훑어 보다 ③ 대강 알다
단지 유경승도 또 준걸로 재능을 내서가 아니라 형양에서 편안히 살 생각으로 발을 뻗지 않아 무능함이 이미 대강 보인다.
至如惑後妻, 遠長子, 卒至身死未幾, 全州歸曹;
지여혹후처 원장자 졸지신사미기 전주귀조
후처에게 의혹당하고 장자를 멀리해 마침내 죽은지 얼마 안되어 전 형주가 조조에게 귀순했다.
而於眞誠坦白之劉玄德, 若卽若離, 反使其倉皇奔走, 瀕死當陽, 玄德不負景升, 景升實負玄德耳。
이어진성단백지유현덕 약즉약리 반사기창황분주 빈사당양 현덕불부경승 경승실부현덕이
坦白[tǎnbái]① 담백(淡白)하다 ② (자기의 결점·잘못 따위를) 솔직하게 말하다 ③ 솔직하다 ④ 숨김없이 고백하다
若即若离[ruò jí ruò lí]① 가까이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떨어져 있는 것 같기도 하다 ② 모호하다
진실의 솔직한 유현덕은 모호하나 반대로 당황해 달아나 당양에서 죽을뻔해도 유현덕은 유경승을 저버리지 않고 유경승이 실제 유현덕을 저버렸을 뿐이다.
趙雲百戰長坂坡, 保全甘夫人母子, 可謂忠臣;
조운백전장판파 보전감부인모자 가위충신
조운은 여러번 장판파에서 싸워 감부인 모자를 보전하니 충신이라 할만하다.
而糜夫人甘心殉難, 亦可謂賢妻。
이미부인감심순난 역가위현처
미부인은 달게 난리에서 사망하니 또한 현명한 처라고 할만하다.
孫徐氏以不死報夫仇, 劉糜氏以寧死全夫嗣, 俱足爲彤史生光云。
손서씨이불사보부구 유미씨이녕사전부사 구족위동사생광운
彤史: 궁중 생활의 기록을 맡은 여관(女官), 또는 그 생활의 기록. 붓대가 붉은 붓을 잡고 궁중(宮中)에서 군후(群后)의 일을 기록

참고 자료

없음
*성*
판매자 유형Platinum개인인증
소개
튼살 흉터, 화상흉터, 팔자주름등 치료하는 후산한의원 원장, 한의사, 한방 피부과 전문의로 한문 번역에 장기가 있음
전문분야
인문/어학, 의/약학
판매자 정보
학교정보
비공개
직장정보
비공개
자격증
  • 비공개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후한통속연의 83회 강하에 들어간 손권이 원수를 갚고 당양에 달아난 조운이 주인을 구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