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교육(집회와 시위)활동 소감문

최초 등록일
2018.11.09
최종 저작일
2017.05
3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2,0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성적우수자 (본인인증회원) 1회 판매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이용후기 이벤트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목차

1. 서론
2. 소극적인 시민으로서의 반성
3. 시민으로서의 고생스러움: 울타리를 벗어난 것이 아닌, 울타리로 들어오려는 사람들
4. 조별과제: 공산주의가 망한 원인을 보여주는 것
5. 결론

본문내용

한 학기 동안의 시민교육은 ‘사람답게 사는 것이 가장 어렵다.’라는 말이 절로 떠오르는 시간들의 연속이었다. 사람에게 주어진 역할과 이에 따른 의무를 행하는 것이 굉장히 힘들다는 것을 느꼈기 때문이었다. 이는 첫째로는, 집회/시위를 주제로 하다 보니 ‘시민으로서의 고생스러움’(그러나 궁극적으로는 필수적인 존재임)을 더욱 많이 느꼈던 것이었다. 둘째로는, 실천활동 중 우리 조원들이 만든 집회/시위 관련 팸플릿을 나눠주며 느꼈던 나의 시민으로서의 소극적인 모습이었다. 셋째는, 조별활동을 하며 직접 느낀 ‘우정이라는 감정을 지닌 인간의 이해는 어디까지인지에 대한 혼란’이었다. 본 소감문에서는 이 3가지에 대해 중심으로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소극적인 시민으로서의 반성
사실 시민교육을 수강하기 전 내가 생각했던 시민의 의무는 꽤 단순한 것들이었다. 투표하기, 환경 보호 생활화하기, 이웃과 어울려 살기 등 어찌 보면 초등생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것들이었다. 때문에 우리 보고서에서 다룬 철도노조 파업의 경우에도 내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판매자 정보

성적우수자
(본인인증회원)
회원 소개글이 없습니다.
판매지수
ㆍ판매 자료수
20
ㆍ전체 판매량
81
ㆍ최근 3개월 판매량
12
ㆍ자료후기 점수
평균 A
ㆍ자료문의 응답률
받은문의없음
판매자 정보
ㆍ학교정보
  • 비공개
ㆍ직장정보
  • 비공개
ㆍ자격증
  • 비공개
  •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시민교육(집회와 시위)활동 소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