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도널드 트럼프와 어떻게 협상할 것인가

최초 등록일
2018.07.24
최종 저작일
2018.07
3페이지/워드파일 MS 워드
가격 9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asd******* (본인인증회원) 4회 판매
다운로드
장바구니

소개글

도널드 트럼프와 어떻게 협상할 것인가
(다가오는 무역 전쟁 타고난 협상가와 상대하는 비즈니스 협상 전략)
안세영 저. 한국경제신문사. 2017년 1월 20일 발행
서평입니다

목차

1. 근성
2. 사자
3. 중국
4. 결론

본문내용

트럼프가 자주 말하는 딜(deal)에 대해 알 수 있는 기회다.

트럼프는 25년 동안 4번 파산하고도 살아남은 승부 근성을 갖고 있다. 승부근성이라 함은 영어로 persistence다. 포기하지 않고 끈질기게 버틴다는 뜻으로 근성(일본 발음으로는 곤조) 되겠다. 버텨내는 힘으로 이해된다. 작금에 중국과 무역 협정을 하는 걸 대강 보면 안 될 이유다. 뻔한 '딜'임을 알고 있음에도 향방을 아는 건 쉽지 않다. 훈수 두는 입장과 거래 상대방이 되는 건 또 다른 문제다. 89쪽은 트럼프에 대한 설명이다.
<트럼프가 주로 한 사업을 들여다보면 크게 3가지다. 뉴욕시나 애틀랜틱 시티 같은 시 당국으로부터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은 것, 부지를 매입해 호텔을 완공한 뒤 관계 당국으로부터 허가를 받은 것, 애틀랜틱 시티에서 거대한 카지노 사업을 벌일 때 은행 등을 설득해 투자하도록 만든 것, 이와 같은 비즈니스협상을 할 때 시공무원, 뱅커, 투자자들과 좋은 관계를 맺는 것만큼 중요한 일도 없다. 트럼프는 독특한 트럼프 방식으로 이들의 호감을 샀다>

집을 짓는 건 대단히 귀찮은 일이다. 인부, 정부기관, 동네 민원 등을 해결 할 자신이 없는 까닭이다. 하여 부지를 매입하고 집을 지어 팔면서 수억원씩 돈을 남겨 먹을 수 있다. 하고자 하는 사람이 잘 없기 때문이다. 트럼프는 정확히 그 지점에 서서 딜 능력을 갈고 닦았다. 자기가 원하는 바를 얻는 방법을 비즈니스를 통해 배운 모양이다. '진화'를 연구한 결과에 의하면, 처음에는 모두에게 잘 대해 주고, 이후에는 tit for tat 전략을 쓰는 것이 가장 오래 살아남는단다. 팃 포 탯이란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전략이다. 남에게 행한대로 받는 황금률이다.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판매자 정보

asd*******
(본인인증회원)
회원 소개글이 없습니다.
판매지수
ㆍ판매 자료수
1,000+
ㆍ전체 판매량
10,000+
ㆍ최근 3개월 판매량
857
ㆍ자료후기 점수
평균 A
ㆍ자료문의 응답률
29%
판매자 정보
ㆍ학교정보
  • 비공개
ㆍ직장정보
  • 비공개
ㆍ자격증
  • 비공개
  •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서평] 도널드 트럼프와 어떻게 협상할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