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학개론 에세이

123456
최초 등록일
2017.11.24
최종 저작일
2017.11
8페이지/워드파일 MS 워드
가격 2,0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목차

없음

본문내용

건축답사를 하기 위해 교수님들께서 추천해주신 배재대를 방문하였다. 처음 배재대 정문을 들어갔을 때부터 우리 학교와는 다른 느낌이었다. 우리 학교는 네모 반듯한 건물과 빨간 벽돌을 가진 건물들이 많았지만, 배재대는 바로 보이는 예술관과 아펜젤러 기념관이 눈에 띄게 세련미가 보였다. 특히 노출콘크리트를 사용하여 거친 느낌을 주면서도 깔끔하게 매끈한 벽면이 되었다.
배재대 건축학과는 예술대학에 포함이 되어 있다. 일단, 같은 건축학과 학생인지라 가장 먼저 관심이 갔다. 예술관은 가운데 광장이라는 공간을 기준으로 각각의 층으로 올라갈 수 있는 통로가 바로 연결되어 있는 걸 보고 또 다른 신선함을 얻었다. 또한, 한 층마다 원통처럼 둥그렇게 연결되어 있다는 것도 재미있었다. 한 층을 돌아 보면서 보았던 기둥이 있었다. 그 기둥은 일자로 곧게 뻗은 게 아니라 밑이 끊어진 V자 모양의 기둥이었다. 그것은 또 실제로 땅 밑까지 그대로 따라 가면 V자 모양이라는 것이다. 안 쪽 계단에는 계단 쪽 창문에 색깔을 주어서 빛이 들어오면 건물 안 쪽이 그 색깔을 띨 수 있도록 한 것이었다. 하지만, 나는 그러한 아이디어는 좋다고 생각했지만, 색깔을 잘못 선택한 탓인지 오히려 더 어둡고 칙칙하다고 생각이 들었다. 또한 예술관은 노출 형 천장이었다. 나는 평소에 노출 형 천장을 좋아한다. 그 이유는 천장이 보로 이루어지지 않고 안이 보이는 노출 형 천장은 한 편으로는 깔끔하지 못하고 지저분해 보일 수 있지만, 오히려 공간이 넓어 보이고 더 빈티지스러워 세련되어 보이게 하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 건축학과 층으로 올라가 보았더니 우리 학교 학생들도 그렇듯이 역시나 건축학과는 여전히 불이 켜져 있었고 또 통로가 폼 보드와 모형작품으로 어질러져 있었다. 아직 1학년이라서 그렇게 까지는 동감이 가지는 않지만, 나도 곧 저렇게 될 거라 생각하니 한편으로는 걱정도 되었다. 예술관 바깥쪽 가운데는 계단이 있다. 하지만 그것이 모두 계단이 아니라 곳곳에 두 계단을 한 칸이 차지하고 있는 곳이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123456
판매자 유형Bronze개인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최근 본 자료더보기
  • 프레시홍 - 전복
  • 프레시홍-홍어
  •  '가슴이 떨리는 건 너 때문' 시사회 초대 이벤트
  • 릴레이이벤트
건축학개론 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