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전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11.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소개글

춘향전의 이해, 분석 등

목차

1) 유형분류
2) 이본사항
3) 연구사

본문내용

1) 유형분류

- 판소리계 소설, 애정소설

2) 이본사항

지금까지 전해오는 춘향전의 이본들 가운데에서 가장 연대가 오래된 것으로는 만화재(晩華齋) 유진한(柳振漢)에 의해 조선 영조 30년(1754년) <가사춘향전 2백구 歌詞春香傳二百句>라 하여 8언(八言) 장시(長詩) 2천8백자로 된 것이 최고본으로 알려져 있다.
그 다음 <광한루악부 廣寒樓樂府>가 있는데 1백8첩(一百八疊) 3천25자로 된 회장체 소설이 있다. 이것은 조선시대 1852년(철종3)에 호산(壺山) 윤달선(尹達善)이 지은 악부로 《호남악부(湖南樂府)》라고도 한다. 작자가 승가사(僧伽寺)에서 요양할 때 자하(紫霞) 신위(申緯)의 〈관극시(觀劇詩)〉에 자극받아 《춘향전(春香傳)》에서 취재, 칠언절구(七言絶句)로 108편을 지은 것이다. 요령(要令)·전어(轉語)·창(唱) 등 세 갈래로 분류된다.
그리고 신재효(申在孝:1812-1884)에 의해 판소리로 재정립 된, <남창·동창 춘향가 南唱·東唱 春香歌>를 들 수 있는데, 창자(唱者)에 따라서 남창(男唱)·여창(女唱)·동창(童唱)으로 나누어 정리하였다. 본래 판소리는 남자들의 예술이었는데 19세기 말 판소리계는 장르의 파생에
더하여 여창이 등장하였다. 신재효는 판소리를 처음 배우는 여자나 아이가 부르기에 적합한 판소리 사설을 따로 썼다. 소위 <여창 춘향가> <동창 춘향가>가 그것인데 전자는 작품이 남아 있지 않고 후자는 미완성인 채로 전하고 있다.
남성적인 입장에서 만들어진 판소리는 해학과 풍자, 비속한 표현으로 인해서 여성이나 어린 창자가 부르기에는 부적절하거나 어려웠고 따라서 전승에서도 약세였다. 특히 신재효는 진채선(陳彩仙)이라는 여자에게 소리를 가르쳐 대원군에게 보내기도 했다.
필사된 연대가 가장 오래됐다고 하는 성두본(星斗本)을 비롯하여 여러 이본이 전해오고 있는데 차이는 거의 없다. 어떤 이본에는 `童唱一云女唱` (가람본)이라는 구절이 있어 지금 전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여창 춘향가>와 같은 작품이라는 추정도 있다.

참고 자료

조희웅, 고전소설문헌정보, 집문당, 2000
조희웅, 고전소설줄거리집성1ㆍ2, 집문당, 2001
김태준(박희병 교주), 증보조선소설사, 한길사, 1990
정하영, 춘향전의 탐구, 집문당, 2005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춘향전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