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월 2 (If these wall could talk) - 영화 감상평 분석 감상문 영화평

최초 등록일
2009.11.14
최종 저작일
2009.11
3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1,500원
판매자ahj**** (실명인증회원) 6회 판매
다운로드
장바구니

소개글

더월 2 (If these wall could talk) - 영화 감상평 분석 감상문 영화평

목차

없음

본문내용

더월 2 (If these wall could talk)
현재 나는 만취 상태이다. 게다가 오늘 감상문을 써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은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았다. 학부생으로서 이런 말을 채점에 포함되는 감상문의 서두에 쓴다는 것이 스스로 낯부끄럽기도 하지만, 더욱 솔직하고 담백한 감상문을 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이 영화의 제목은 If these wall could talk. 직역을 한다면 ‘이 벽들이 말을 할 수 있다면?’정도 될까? 하지만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는 알 수 없었다. 찾아보니 ‘wall’은 여성의 자궁, 사회 인습의 벽을 뜻하기도 했다. 2부작의 2편째인 이 영화의 전작은 낙태를 소재로 한 영화였던 모양이다. 하지만 이번에 우리가 감상하게 된 2편은 후자의 뜻, 즉 사회 인습의 벽을 뜻하는 듯 하다. 한 마디로 해서 동성애에 대한 사회 인습의 벽, 제도권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하는 동성애자들의 절규를 담고 있는 듯 하다.
이 영화에 나오는 ‘에디스 트리’라는 인물은 ‘애비’라는 친구 -사실상의 연인- 을 잃고 한없이 슬퍼한다.
누구보다도 서로를 사랑했을 그들이지만, 그들은 절대로 법적인 가족이 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애디스 트리는 오히려 죽은 애비의 명의로 되어있는 자택에 대한 상속세가 걱정되는 ‘법적’ 가족들보다도 권리가 없다. 둘의 영화감상 장면에서도 알 수 있지만, 애비의 생전에도, 사후에도 둘은 그들의 관계를 사회적으로 당당하게 내세우지 못한다.
서양의 그리스 시대, 혹은 우리나라 고대왕국인 신라시대에도 자유롭게 존재했다고 믿어지던, 동성애 풍습은 왜 이렇게 비주류화 · 주변화되어 비정상적인 사랑으로 분류되고 말았을가? 이는 기독교신앙의 영향을 입음과 동시에 인류의 공동체 구성이 점점 더 비대해지며, 그에 따른 경쟁에 따라 전체주의

참고 자료

없음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구매문의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판매자 정보

ahj****
(실명인증회원)
회원 소개글이 없습니다.
판매지수
ㆍ판매 자료수
1,000+
ㆍ전체 판매량
100,000+
ㆍ최근 3개월 판매량
987
ㆍ구매평가 점수
평균 A
ㆍ구매문의 응답률
35%
판매자 정보
ㆍ학교정보
  • 비공개
ㆍ직장정보
  • 비공개
ㆍ자격증
  • 비공개
  •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더월 2 (If these wall could talk) - 영화 감상평 분석 감상문 영화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