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석문ㆍ목간 자료를 활용한 한국고대사 연구 과제와 몇 가지 재해석

저작시기 2010.03 |등록일 2010.06.15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40페이지 | 가격 9,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고대사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고대사연구 / 57권
저자명 : 노중국

목차

국문초록
Ⅰ. 머리말
Ⅱ. 금석문과 목간 자료의 수집과 정리
Ⅲ. 해야 할 과제
Ⅳ. 몇 가지 주제에 대한 새로운 해석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1970년 후반 이후 低濕地에 대한 발굴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지면서 많은 목간들이 발굴되었다. 또 최근에는 미륵사서탑 사리봉안기나 포항중성리비와 같은 새로운 금석문도 출토되었다. 새로운 자료들의 출현은 한국고대사 연구에 활기를 불어넣어 주고 있다. 본고는 이러한 금석문이 보여주는 중요한 내용 몇 가지를 새로운 시각에서 재해석해 본 것이다.
금석문은 금속이나 돌에 새긴 글자를 말한다. 그러나 현재 우리 학계에서는 金文과 石文 이외에 토기나 기와 및 전돌에 새긴 글자, 나무 조각에 쓴 木簡, 고분의 벽과 漆器에 쓰인 글씨 등도 금석문의 개념 속에 모두 포괄시키고 있다. 이는 금석문의 본래의 의미를 모호하게 한다. 필자는 금속이나 돌에 새긴 것만 금석문으로, 나무에 쓴 것은 목간으로, 붓으로 쓴 것은 墨書로 부를 것을 제안하는 바이다.
우리나라에서 논농사는 청동기시대부터 시작되었고 삼국시대에 와서 더욱 확대되었다. 백제와 신라는 논에 대한 표기를 달리 하였다. 백제는 水田로 표기한 반면 신라는 畓으로 하였다. 답자는 신라가 만들어낸 글자이다. 이 답자는 통일신라 이후 논을 나타내는 글자로 보편화되었다.
영천청제비는 저수지 축조와 수리에 관련한 내용을 보여준다. 삼국이 저수지를 표기하는 방법은 달랐다. 7세기 이전 신라는 塢로, 고구려는 吐로, 백제는 池로 표기하였다. 7세기 이후에는 堤(?)로 표기하는 것이 일반화되었다. 한편 논에 물을 대는 시설은 洑라 하였고, 저수지의 물을 밖으로 빼내는 시설을 배굴리하였다. 이 배굴리는 고려시대 이후에는 水桶 또는 木桶으로 표기되었다.
영일냉수리신라비에는 ‘此七王等’이 나온다. 이를 ‘7명의 왕들’로 해석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러나 필자는 ‘等’은 복수의 의미로, ‘왕’은 ‘님’으로 읽어야 한다고 본다. 이렇게 읽으면 ‘此七王等’은 ‘이 일곱님들’로 해석되어 이들은 왕이 아닌 것이다.
미륵사지西塔에서 출토된 사리봉안기에는 무왕의 왕비는 사탁적덕의 딸로 나온다. 이를 근거로 하여 『삼국유사』에 나오는 선화공주를 허구의 존재로 보는 견해가 제기되었다. 그러나 고대사회에서는 2명 이상의 왕비가 동시에 존재하기도 하였다. 필자는 선화공주가 허구의 존재가 아니라 선화공주와 사타씨 왕후 모두를 왕비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561년에 만들어진 창녕비에는 大一伐干이 나온다. 대일벌간은 특별한 공로를 세운 유력한 귀족들에게 주어지는 非常의 관등이다. 이 비상위가 만들어진 시기는 법흥왕이 대왕으로 격상된 535년 이후 진흥왕이 활발하게 정복활동을 한 551년 사이로 추정해 볼 수 있다.
〈울진봉평신라비〉에는 지방세력에게 준 관등인 外位의 하나로 下干支가 나온다. 종래의 연구에서는 봉평비가 만들어진 524년 당시에는 하간지가 가장 높은 외위라는 전제 위에서 신라의 外位制는 524년 이후 561년 이전의 어느 시기에 완성된 것으로 파악하였다. 그러나 524년 당시 울진 지역은 신라 사회에서 차지하는 정치적 비중이 낮았다. 따라서 울진지역보다 위상이 높은 지역의 지방 세력들은 하간지보다 높은 외위를 받은 것으로 보아야 한다. 필자는 봉평비가 만들어진 시기에 외위제가 완성된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5~6세기에 신라와 고구려는 자국의 왕을 대왕이라는 존칭으로 불렀다. 백제의 경우 2009년에 발굴된 사리봉안기에 무왕을 대왕으로 표기한 내용이 나왔다. 이로써 삼국이 모두 자국의 왕을 대왕으로 불렀음을 알 수 있게 되었다. 왕의 칭호가 대왕으로의 격상됨에 따라 고구려와 신라는 독자적인 연호를 사용하였다. 또 신라와 백제는 대왕 아래에 제후왕을 설치하였다. 신라의 경우 울주 천전리서석 追銘에 갈문왕을 왕으로 표기한 것과 七支刀 명문에 백제가 왜왕을 侯王으로 표현한 것이 그 사례가 된다.

영어 초록

Nowadays, besides the inscriptions engraved on metals and stones, the inscriptions engraved on earthenwares, lacquerwares, wood, and tile are also generally defined as an epigraph by the learned circles of Korean history. This blurs the original definition of an epigraph. Therefore, the writer suggests being careful about wording; only the inscriptions engraved on metals or stones should be called an epigraph. The inscriptions on wood should be called Mokgan(木簡), and the inscriptions written with a brush should be called Mukseo(墨書).
Baekje dynasty used the term 'Sujeon(水田)' to call a rice paddy. Shilla used the term 'Dab(畓)'. Dab, the letter which had been made in the period of the Three States, had become generally used in the unified Shilla period.
To call a reservoir, Shilla used the term '0h(塢)'. Goguryeo used the term 'To(吐)', and Baekje used the term 'Zi(池)'. However, the term 'Je(堤, ?)' had replaced all these terms after 7th century.
Generally, '此七王等', the inscriptions engraved on Naengsuribi(冷水里碑), is considered that it means seven kings. However, the writer insists that ‘Deung(等)’ functions as plural form, and Wang(王) means 'an honorific title(님)'. Therefore, according to his opinion, ‘此七王等’ means 'these seven great men', not 'seven kings'.
Saribongangi(舍利奉安記) excavated from Mlreugsazi(彌勒寺址) shows that Satajeokdeok(沙?積德)'s daughter was the wife of King Mu(武王). Based on this fact, Some scholars suggest that Princess Seonwha(善花) is a fictitious figure. However, there are historical documents about the kings who had more than two wives at the same time in the ancient Korean society. Therefore, the writer insists that Princess Seonwha is not a fictitious figure; she was also the wife of King Mu, like Queen Sata(Satajeokdeok's daughter).
Daeilbeolgan(大一伐干) from Changnyeongbi(昌寧碑) is a special official rank to confer the noblemen who made great contribution. Changnyeongbi was made in 561 a.d.; however, it is still unknown when Daeilbeolgan was made. The writer insists that Daeilbeolgan might be made between 535 and 551a.d.. In 535a.d., King Beupheung(法興) was called Beupheung the Great. In 551a.d., King Jinheung(眞興) widely expanded Shilla's territory. Many noblemen in Shilla supported the kings in these processes. Therefore, it is presumable that Daeilbeolgan was a kind of a reward program for them.
In the period of Shilla dynasty, the political influence of Uljin(蔚珍) area was not much considerable. Thus, the potentates of other areas, which had more political influence than those of Uljin, usually won higher official ranks than Haganji(下干支); These ranks were only for local potentates. Therefore, the system of official ranks, which is only for local potentates, is presumed to be made in the same period that Bongpyungbi(鳳坪碑) was made.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금석문ㆍ목간 자료를 활용한 한국고대사 연구 과제와 몇 가지 재해석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