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작별의 앞에 가라…”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3.05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18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경성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수록지정보 : 인문학논총 / 14권 / 3호
저자명 : 엄선애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친밀한 작별
Ⅲ. 작별의 선취
Ⅳ. 맺는 말
참고문헌
Zusammenfassung

한국어 초록

본 논문은 릴케의 후기작품, 특히 1923년 3월에 출간된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에 나타난 작별과 죽음의 문제를 해명하는데 주력한다. 작별은 시간과 사라짐의 제약아래 있는 인간존재의 본보기 상황이다. 그리고 그 작별의 최종 단계는 죽음이기 때문에, 작별의 문제는 자연스럽게 죽음의 문제로 연결된다. 우리에게 작별의 상황은 모든 고통의 원천이다. 그러나 존재는 삶과 죽음의 전체로 구성되어 있고 그러므로 죽음은 당연히 우리의 소유로서 간주되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포괄적인 존재의 통찰은 고통스러운 작별상황을 참을 수 있게 만든다. 릴케에게서 중요한 것은 작별의 고통을 견디는 능력이 바로 그 작별 (및 죽음)을 피할 수 없다는 인식으로부터 나온다는 것이다. 그 ‘피할 수 없음’은 부정이 아니라, 존재의 “모두 갖추어짐”을 위한 필연성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포괄적 존재의 참된 통찰은 작별을 고하는 이를 그의 고통 중에 성숙케 하며, 사라지는 존재를 긍정할 수 있도록 이끈다. 죽음이 삶과 하나로서 이해되며, 그에 따라 죽음이 긍정적으로 해석되는 곳에서 작별의 해석 또한 이처럼 지극히 친밀하다. 『소네트』에서 작별은 보다 높은 어떤 단계(릴케의 용어로 “순수한 관계”)에서의 새로운 만남을 위한 전제로서 이해된다. “모든 작별의 앞에 가라”는 적극적인 작별 선취에의 요구는 이에서 나온다.

영어 초록

Der Abschied (Trennung und Tod) wird bei Rilke als die Voraussetzung der neuen Begegnung auf einer hoheren Stufe begriffen. Diese Stufe nennt er den “reinen Bezug”. Dort treffen sich alle scheinbaren Gegensatze in Einem.
Der Abschied ist eine Begebenheit des Menschen, und darum handelt es sich um dessen Unvermeidlichkeit. Rilke sieht gerade darin einen “wendenden Punkt”: es kommt nicht auf das Vermeiden des Abschieds, sondern auf seine Vorwegnahme an. Diese Wendung ist auf seine Auffassung von Tod und Sein zuruckzufuhren: Die Abschiedssituation als die Grundsituation des Menschen ist die Quelle allen Leids. Zieht man aber in Betracht, dass das Sein aus der Ganzheit von Leben und Tod besteht und darum der Tod als unser Eigentum angesehen werden muss, dann macht die Einsicht des umfassenden Seins jene schmerzliche Abschiedssituation ertraglich. Wichtig ist bei Rilke aber, dass die Fahigkeit, den Schmerz des Abschieds zu ertragen, eben aus der Erkenntnis der Unvermeidlichkeit des Abschieds bzw. des verganglichen Daseins hervorgeht, da diese Unvermeidlichkeit ja keine Negation, sondern die Notwendigkeit zur “Vollzahligkeit” des Seins bedeutet. Der wahre Einblick ins umfassende Sein fuhrt den Abschiednehmenden durch sein Leid hindurch zur Bejahung des verganglichen Daseins; und in dem Sinne ist die Abschiedsbereitschaft zu verstehen.
Bei Dichtern kommt es auf das Singen und Preisen, auf das Ruhmen des verganglichen Daseins an; um Orpheus, den Vorbild fur gegluckten Seinsvollzug, zu folgen, wird das Ruhmen der vergehenden Welt als Aufgabe des Dichters betrachtet. Denn Rilke sieht im ruhmenden Herzen einen Ort der Zusammenkunft, wo sich alle Abschiede begegnen und so Leben und Tod als Ganzheit zusammengehoren: “Alle die scheinbaren Gegenteile, die irgendwo, in einem Punkte zusammenkommen, die an einer Stelle die Hymne ihrer Hochzeit singen ―, und diese Stelle ist ― vor der Hand ― unser Herz.”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모든 작별의 앞에 가라…”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