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 시적 주체의 탄생과 경성 아케이드의 시적 고찰 ; 30년대 모더니즘 문학과 장 콕토 예술의 공유점에 대해서

한국학술정보(주)
최초 등록일
2012.11.27
최종 저작일
2012.01
35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7,0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퀴즈OX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민족문학사학회·민족문학사연구소 수록지정보 : 민족문학사연구 / 49권 / 256 ~ 290 페이지
저자명 : 김예리 ( Ye Rhee Kim )

한국어 초록

한국의 30년대 모더니즘 문학을 특징짓는 것 중의 하나는 시인의 자기탐구, 혹은 문학의 자기반영성이라는 테마가 중요한 문제로 제시된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러한 문학의 자기반영성은 근대 미학의 미적주체성의 확립에 근거한다. 외부 현실에 대한 미메시스로 규정되었던 문학 혹은 예술은 이제 ``자기``를 표현하고, ``자기``를 재현한다. 그런데 이렇게 ``자기``를 지시한다고 했을 때에는 필연적으로 발화주체와 발화행위 주체 사이의 분열을 수반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이러한 분열의 경험 속에서 언어라는 상징의 그물망으로부터 후퇴하여 스스로의 정체성을 파열하고 재구성하는 시적 주체가 탄생한다. 김기림의 ``움직이는 주관``은 특정한 정체성으로 보호받고 있는 사유 주체로서의 단일한 인격성을 완전히 해체시켜 끊임없는 정체성의 파열을 야기하는 것으로, 유동하는 현실을 사유하고 포착하기 위해 김기림이 새롭게 제안하고 있는 독특한 주체론이다. 즉, ``움직이는 주관``이란 전통적인 저자의 지위를 대신하는 텍스트 주체에 대한 김기림 식의 호명이며, 예술이라는 제도나 특정한 이념에 갇혀있는 자폐적 주체 개념의 파기라고 할 수 있다. 김기림의 이러한 주체론은 장 콕토의 ``각도`` 개념과 밀접한 관련성을 갖는다. 이와 같은 논의를 바탕으로 본 논문은 장 콕토 예술과 관련하여 30년대 모더니즘 문학에서 시적 주체가 탄생하는 지점을 살펴보며, 실재와 허구, 삶과 예술의 경계를 무화하는 텍스트성의 맥락 속에서 30년대 모더니즘 연구에서 중요하게 다루어진 테마라 할 수 있는 거리 시학의 문제를 콕토의 ``각도`` 개념과 함께 논의해보았다.

영어 초록

The theme known as the self-enquiry of a poet or the self-reference of literature is the one of the characteristic trends of Korean Modernist Literature of the 1930s. And the self-reference of literature is based on the establishment modern aesthetic subjectivity. Before literature and art is regarded as the mimesis of the outside world, but now it represents itself. When it indicate oneself, it must be split inevitably. And the subject of poetic subject comes into being who bursts and rebuilds self-identity by withdrawing oneself form a web of the symbolic in the experience of the division. Kim Kirim`s peculiar concept called moving subject is defined as constant burst of self-identity a specified identity protects single personality as a cogito. Namely, moving subject is a kind of modern text-subject and the destruction of the concept of the autistic subject that has been confined in the system as art and the idea. His concept called moving subject is relevant to the angle of Jean Cocteau. This paper is intended to explain the meaning of poetic subject and, under such an account, to reconstruct the poetics of the Kyoungsung street.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주의사항

저작권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논문 : 시적 주체의 탄생과 경성 아케이드의 시적 고찰 ; 30년대 모더니즘 문학과 장 콕토 예술의 공유점에 대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