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건설도급의 현황과 쟁점 -프랑스 민법상 건축수급인의 하자담보책임을 중심으로-

저작시기 2010.01 |등록일 2012.06.15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6페이지 | 가격 6,1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홍익대학교 법학연구소 수록지정보 : 홍익법학 / 11권 / 1호 / 1 ~ 26 페이지
저자명 : 여하윤 ( Ha Yoon Yeo )

없음

한국어 초록

본 논문에서는 프랑스 민법상 건축 수급인의 하자담보책임에 관한 내용을 개략적으로 살펴보았다. 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서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 첫째, 프랑스 민법 제1792조 이하에서는 건축물의 하자의 경중(輕重)을 건축물이나 부속설비의 기능 내지 목적에 따라 판단함으로써 그 판단기준의 구체성 내지는 합리성을 도모하고 있다. 이와 같은 프랑스 민법의 태도는 향후 우리 민법을 운용함에 있어서 좋은 참고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둘째, 우리 민법 및 판례는 도급인이 건축수급인을 상대로 하자담보책임의 일환으로서 계약해제권을 행사하는 것에 대해서는 매우 소극적인 것과 달리, 프랑스 법원은 건축물의 하자가 심히 중대할 경우, 건축수급인에게 수급인의 비용으로 건축물을 파괴할 것을 명하기도 한다. 부실 건축은 막대한 인명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완성된 건축물에 대한 계약 해제의 가능성을 봉쇄하고 있는 우리 민법의 태도(민법 제688조)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셋째, 프랑스 민법 제1792조의 6에서는 건축수급인의 담보책임에 관한 규정을 강행규정으로 함으로써 도급인을 강하게 보호하고 있다. 이와 같은 프랑스 민법의 태도는 건축도급인과 건축수급인이 의무적으로 건축보험에 가입하도록 되어 있는 점과 관련이 있을 것이다.

영어 초록

Dans ma these, j`ai etudie la responsabilite des constructeurs dans le code civil francais sommairement. Pour terminer, je souhaiterai conclure sur les trois points suivants. D`abord, et selon les art. 1792 s. du code civil francais, si les desordres de construction sont graves ou non dependant du fait qu`ils resultent de la fonction "construction" ou de la fonction "equipement". A mon avis, c`est une attitude raisonnable, alors des maintenant on pourra s`y referer. Ensuite, le code civil et la jurisprudence en Coree du Sud permettent rarement a des maitres de l`ouvrage d`exercer une action en resolution du contrat de construction contre les constructeurs. A l`oppose, le code civil et la jurisprudence en France l`admettent, c`est pourquoi des constructeurs en France sont forces de detruire ce qu`ils ont construit si les desordres de construction sont tres graves. Parce que la construction fragile pourra menacer la securite de la vie et du corps, je pense qu`il serait necessaire de changer de notre point de vue. Enfin, selon l`art. 1792-6 du code civil francais, les dispositions concernant la responsabilite des constructeurs ont un caractere imperatif. Ce qui est different du code civil coreen. Il me semble que cela est du a l`assurance de construction rendue obligatoire en France par la loi n°78-12 du 4 janvier 1978. Cette derniere n`est pas obligatoire en Coree du Sud.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프랑스 건설도급의 현황과 쟁점 -프랑스 민법상 건축수급인의 하자담보책임을 중심으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