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선교를 위한 민중신학의 민중의 개념과 주체상의 인민의 개념 비교 연구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7.02.2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5페이지 | 가격 3,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소개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 남아 있는 한반도에서 ‘분단’이란 단어는 서로를 억압하는 단어로 사용되었다. 1945년 광복 이후 미국, 소련의 이해관계로 인해 타의에 서로 다른 길을 걸었다. 1950년 6월 25일의 민족 간 전쟁을 시발점으로 해서 공산주의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확산되면서, 공산주의자들 일명 빨갱이들에 대한 핍박과 학살이 있어 왔다. 제주도의 4·3사건, 5·18민주항쟁 등이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80년대 전까지만 해도 북한은 부정적인 이미지로 다가 왔다. ‘반공교육’이라고 해서 북한 사람들에 대해 민족 전쟁을 일으킨 피도 눈물도 없는 사람들로 배웠다. 당시 TV만화 중 ‘똘이장군’이라는 만화를 보면 북한은 항상 나쁜 쪽으로 비춰졌고, 심지어 북한군을 늑대 등으로 표현하였다.
그러나 최근 들어 북한의 경제적인 어려움과 북한의 탈북자들의 증가 등 여러 가지 요인들로 인해 북한의 인권 상황이 세계에 알려지면서 북한에 대한 인식이 많이 변화 되고 있다. 적으로 생각되던 북한이 우리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우리의 형제로 바뀌게 된 것이다. 이런 사람들의 인식의 변화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특히, 많은 교회와 선교단체들이 북한을 돕기 위해, 북한 복음화을 위해 기도를 하고 선교를 하고 돕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선교를 하는 것에는 분명 한계점이 있다. 이제는 분단 한국에서의 북한 선교만 하는 것이 아닌 통일 한국을 생각하고 통일 시대 때 북한 주민들에게 어떻게 하면 올바른 상황화가 된 복음을 전할지 준비하고 고민해야 할 때이다. 왜냐하면 60년이 넘는 시간을 다른 체제 밑에서 살아왔기 때문에 한 민족이라고 하지만 말하는 것, 행동하는 것, 생각하는 것, 생활하는 것 등 모든 것이 다르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북한의 중심사상인 주체사상의 “인민”에 대해 살펴보았다. 특히 민중 신학의 민중과 비교하는 것은 민중 신학자들은 자신들이 ‘한국에서 상황화가 가장 잘된 신학이고, 자신들이 민중의 중요성과 민중의 역할을 다른 어느 신학보다도 강조한 신학’ 임태수, 「제 2 종교개혁을 지향하는 민중신학」(서울: 대한기독교서회, 2002), 61.
이라고 주장을 하기 때문에, 민중 신학의 한계점을
바탕으로 해서 주체사상의 한계점을 밝히었다.

목차

서론

민중신학에 대한 고찰

주체사상에 대한 고찰

민중신학의 민중의 개념

주체사상의 인민의 개념

민중과 인민의 유사점과 차이점

결론

본문내용

1. 문제제기 및 연구목적
1945년 일본으로부터 해방이 되면서 한반도의 남쪽은 미국이 북쪽은 소련이 신탁통치를 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남한은 미국의 영향을 받아 반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가 정착하게 되었고, 반면 북한은 소련의 영향을 받아 공산주의가 정착하게 되었다. 이러한 분단은 1950년 민족의 전쟁인 6.25를 낳았을 뿐만 아니라, 서로간의 이념간 대립으로 지구상의 유일한 분단국가로 남아있게 되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 남북 간의 화해분위기와 국제적인 정세로 인해 통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군다나 소련 등 공산권의 붕괴로 인해 북한의 생활이 어려지고, 탈북자들의 증가 등 북한 체제의 붕괴 위협이 제기 되면서 북한을 도와야 하고, 통일을 대비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남․북한은 60여년간 서로 다른 체제 아래서 너무나 다른 길을 걸어오게 되었다. 남․북한의 차이는 경제 문화 등 각 분야에서 나타나고 있다. 경제적인 면을 살펴보면, 남한의 경우 기독교의 부흥이 밑거름이 되어 놀라운 경제 성장과 고도의 발달을 한 반면, 북한의 경우 많은 북한 주민들이 아사(餓死)를 하고 탈북을 하는 등 체제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 60여년 사이 남한은 경제 대국이 된 반면 북한은 세계의 빈민국가로 전락해버렸다.
문화의 차이, 언어의 차이, 생활 습관 등 많은 부분에서 한민족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다른 길을 걸어왔고, 너무나 다른 것이 현실이다. 특히 북한에서의 인권은 남한과는 너무나 다르게 최악의 상황이라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탈북자들의 증가, 아사(餓死)자들의 증가 등이 잘 보여 주듯이 북한에서는 ‘사람이 사람답게’사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왜냐하면 북한의 권력자들은 통일을 담보로 자신의 권력과 이념을 정당화 하는가하면 그것을 빌미로 북한의 인권을 착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1. 단행본
강인덕 외.「공산주의 원전대계」. 서울: 극동문제 연구소, 1984.
고태우.「북한의 종교정책」. 서울: 민족문화사, 1989.
김성재. “민중교육 방법론 연구.”「민중과 한국신학」. NCC신학연구위원회 편,
399. 서울: 한국신학 연구소, 1982.
김일성.「김일성 저작집 9권」. 평양: 조선로동당 출판사, 1983.
김정일. 「주체사상연구」. 서울: 태백, 1989.
.「조선로동당은 영광스러운 ㅌ․ㄷ의 전통을 계승한 주체형 혁명당이다」.
평양: 외국문출판사, 1982.
나용화.「민중신학평가」. 서울: 기독교문서선교회, 1987.
민경배.「한국기독교회사」. 서울: 대한기독교출판사, 1992.
민영진 외. 「한국 민중신학의 조명」. 서울: 대화출판사, 1985.
민중신학연구소.「민중신학 입문」. 서울: 도서출판 한울, 1995.
박세길.「다시쓰는 한국 현대사 2」. 서울: 돌베게, 1989.
박승덕. “기독교에 대하는 주체사상의 새로운 관점.”「기독교와 주체사상」. 북 미주 기독학자회 1989-1992 연례대회 자료집, 80-86. 서울: 신앙과지성사,
1993.
박완신.「신북한학」. 서울: 서울프레스, 1997.
.「통일의 그 날」. 「북한선교 2권」. 서울: 엠마오, 1989.
서남동.「민중신학 탐구」. 서울: 한길사, 1983.
소치형.「북한이해」. 서울: 통일부교육원, 2003.
손종국, 류영옥.「북한학」. 서울: 학문사, 1996.
송기득. “한국신학의 과제와 역사 그리고 그 전망.”「그리스도교 신학과 인간해방」.
서울: 대한기독서회, 1998.
.「끝내사람이고자」. 서울: 한길책방, 1990.
.「사람다움과 신학하기」. 서울: 대한기독서회, 1997.
.「인간」. 서울: 한국신학연구소, 1991.
신인철.「북한주체사상의 형성과 쇠퇴」. 서울: 생각의 나무, 2004.
안병무. “예수와 오클로스.”「민중과 한국신학」. NCC신학연구위원회 편, 89-93.
서울: 한국신학연구소, 1982.
.「해방자 예수」. 서울: 현대사상사, 1989.
이찬행.「북한 사회주의의 현실과 변화」. 서울: 두리, 1993.
이태건. “북한의 이데올로기와 사관.”「북한사관의 비판」. 서울: 한국국민윤리
학회, 1991.
이화선.「민중신학 비판」. 서울: 성광문화사, 1989.
임순희. “북한주님의 정신 문화 체계연구: 종교관을 중심으로.”「통일과 북한사
회 변화 (상)」. 서울: 민족통일 연구원, 1996.
임태수.「제 2 종교개혁을 지향하는 민중신학」. 서울: 대한기독교서회, 2002.
태백편집부.「북한의 사상」. 서울: 태백, 1988.
통일정책연구소.「주체사상과 인간중심철학」. 서울: 예문서원, 2003.
한국 기독교교회협의회. “민족․민중․교회.”「한국역사속의 기독교」. 서울: 기
민사, 1985.
한화룡.「4대 신화를 알면 북한이 보인다」. 서울: 한국기독교학생회출판부, 2000.
함석헌. “씨의 참뜻.”「민중과 한국신학」. 서울: 한길사, 1983.
현영학. “민중속에 성육신해야.”「예수의 탈춤」. 서울: 한국신학연구소, 1997.
황장엽.「개인의 생명보다 귀중한 민족의 생명」. 서울: 시대정신, 1999.
.「맑스주의와 인간중심철학 Ⅰ: 인생관」. 서울: 시대정신, 2001.
.「맑스주의와 인간중심철학 Ⅲ: 세계관」. 서울: 시대정신, 2001.
Gutierrez. G.「해방신학」. 김영희 역. 서울: 언어문화사, 1986.
2. 정기 간행물
김용우. “통일 희년을 향한 한국교회의 과제.”「신학과 현장」, 8집 (1998): 272-5.
북한연구소. “조선민주주의 공화국 사회주의 헌법.”「북한」, 1998년 10월, 198-221.
손규태. “예수의 탈춤 서평.”「기독교 사상」, 1998년 2월, 169-72.
이정규. “사회주의와 그리스도교의 만남.”「신학과 현장」, 6집 (1996): 149-52.
현영학. “민중․고난의 종․희망.”「신학사상」, 1985년 겨울, 861-8.
황장엽. “위대한 수령님의 혁명사상은 주체의 사사, 리론, 방법의 전일적 체계.”
「근로자」, 1979년 4월, 65-73.
3. 미간행물
김완수. “민중해방에 대한 민중신학적 이해.” 석사학위논문, 목원대학교 대학원, 2001.
이경식. “주체사상과 통일정책의 관계에 관한 연구.” 박사학위논문, 부산대학교
대학원, 2004.
이현우. “매튜 폭스의 창조적 영성과 서남동 민중신학의 비교연구- 민중신학적
영성확립을 위하여.” 석사학위 논문, 연세대학교 신학대학원, 2004.
4. 기타자료
“마조히즘” [온라인 자료] http://kin.naver.com/open100, 2006년 10월 7일 접속.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북한선교를 위한 민중신학의 민중의 개념과 주체상의 인민의 개념 비교 연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