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논문 : 한국 고문서의 특징 -명칭문제를 중심으로-

저작시기 2003.01 |등록일 2004.10.29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4페이지 | 가격 5,9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고문서학회 수록지정보 : 고문서연구 / 22권 / 1 ~ 24 페이지
저자명 : 정구복 ( Jeong Gu Bog )

없음

한국어 초록

본 연구는 한국고문서정리표준화연구의 이론적 기초연구로 수행된 논문을 요약한 것이다. 고문서정리표준화 안이 필요하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그 기초로서 한국고문서의 내용적 특지에 대한 고찰을 시도하였다. 본고에서는 특히 고문서의 명칭에 대한 연구를 집중적으로 하였다. 한국고문서의 명칭은 조선조와 조선조 이전의 고문서로 크게 대별되며, 특히 조선조의 고문서라도 『경국대전』의 반포 이전과 이후의 문서로 대별된다.『경국대전』반포 이전의 문서명칭은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근거는 고문서 자체를 제외하고는 확인할 길이 없지만 『경국대전』반포 이후의 문서는 공문서의 명칭은『경국대전』禮典 의「用文字式(문서식)」에 실려 있다. 공문서는 대체로 문서의 명칭을 붙이지 않음이 특색이다. 그러나 공문서는 문서식이 그대로 적용되었기 때문에 문서명칭을 붙이는 것은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공문서와 사문서의 명칭을 유형별로 파악하고, 명칭이 혼란을 가져온 원인을 고찰하였다. 고문서정리의 핵심은 문서의 명칭을 정리는 것임과 고문서를 분류하는 일임을 강조하고 문서의 명칭은 같은 내용의 문서가 다양한 형태와 다양한 명칭으로 기록된 것을 통칭으로 통합하는 일임을 강조하였다. 고문서의 통칭을 정하는 원칙으로는 그 통칭이 전시대에 일관할 수 있어야 하고, 가장 많은 량의 문서명이어야 하며, 통칭에는 같은 유사한 내용을 담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이런 원칙이 심도 있게 논의한 뒤 통칭일람표는 수정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분류는 내용에 따른 분류가 바람직하고 그 분류의 명칭은 현대의 개념으로 분류되어야 할 것을 논하였다.

영어 초록

This paper is designed to erudite theoretical guidelines of the Project of Standardization for Cataloging Korean Historical Manuscripts (古文書整理標準化硏究). The writer examines what made this project necessary and attempts to investigate some characteristics in contents of the Korean Historical Manuscripts as one of the underlying researches for the project. In this paper, the title and designation of each manuscript are mainly dealt with. They are fallen broadly into the two categories; manuscripts written in previous periods of the ChoGn dynasty and those of the Chosdn dynasty. The Chosdn manuscripts, in particular, are divided into the two kinds of documents of whether they were written before the issuing of The Chosdn National Me ,Ky?ngnuk-taej?n(經國大典) or not. Though the unified titles of documents made before issuing The Chosiin National Code are not clearly acknowledged, those of official documents written after the issue were codified in the Articles of Rites (禮典) of The Chosdn National code. The official documents have not their own specific titles in general, however, it is not hard to entitle them because official documents were merely designated according to the Articles of Rites. This paper explores the titles of documents both official and in-official, and points out the causes to make them confused. The writer suggests the following guidelines in cataloging historical manuscripts; several important stages handling Korean historical manuscripts include deciding their accurate terms and classifying them as well. In the case of designation, various titles and types showed in documents with the same contents should be generalized as a unified title, which covers throughout the periods. In other side, each title of documents that has been most frequently appeared should be accepted as the unified one, which includes similar contents with the original documents. Therefore, the tablet of the unified titles may be corrected when all guidelines mentioned before will be deeply discussed. It is reasonable that historical manuscripts are classified on the basis of their contents, and the designations of classified documents are determined in the context of today`s concept.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기획논문 : 한국 고문서의 특징 -명칭문제를 중심으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