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격부인의 적용요건에 관한 대법원 판결에 대한 검토

한국학술정보(주)
최초 등록일
2021.05.19
최종 저작일
2021.05
19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5,4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퀴즈OX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경제법학회 수록지정보 : 경제법연구 / 13권 / 3호
저자명 : 이훈종 ( Lee Hun-jong )

한국어 초록

본 논문에서는 기존회사와 신설회사간의 법인격부인의 요건에 관한 대법원 판결과 관련하여 보충적 적용설의 타당성에 대하여 검토한다. 보충적 적용설에 따르면 실정법규나 기존의 사법이론을 적용함으로써 변제받을 수 있는 경우에는 법인격을 부인하지 말아야 한다고 한다. 그러나 이 학설이 현실적으로 타당한가는 의문이다. 채권자가 실정법규나 기존의 사법이론에 따라 권리를 행사하였지만, 변제받을 수 없는 경우에만 법인격을 부인할 수 있다면 누가 그 사실에 대한 증명책임을 부담하느냐는 문제가 제기되는바, 채권자나 채무자 누구에게도 증명책임을 부담시키는 것이 곤란하기 때문이다.
본 논문에서 소개하고 있는 법인격의 형해 또는 남용에 관한 대법원 판결에 따르면 자연인 소외 2가 이미 설립되어 있던 피고재단에게 채무를 면탈할 목적으로 재산을 이전하는 행위가 법인격을 부정할 만한 남용행위는 아니라고 한다. 그러나 법인재산 보호의 필요성과 채권자 보호의 필요성 등을 비교ㆍ형량하여 법인격의 부인 여부에 대하여 검토할 필요가 있다. 피고재단을 지배하고 있는 소외 2는 이전된 부동산 등 자산의 운용과 관련하여 피고재단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피고재단은 무상으로 부동산을 취득하는 이익을 얻었지만, 원고는 부동산이 이전됨으로써 채권을 변제받지 못하는 손해를 당하게 되어 형평에 반한다. 법인격이 남용되어 형평에 반하는 결과가 초래된 경우 채권자를 보호하기 위하여 법인격을 부인하는 것이 타당하다.
대법원에 따르면 지배회사와 종속회사는 별개의 법인격을 가진 회사이고, 상법 제403조의 해석상 대표소송의 제소자격은 책임을 추궁당하는 이사가 속한 회사의 주주로 한정되어 있으므로, 지배회사 주주는 이중대표소송을 제기할 수 없다고 한다. 모자회사간의 법인격부인의 요건에 관한 대법원 판결의 법리를 적용한다면 이중대표소송을 제기하는 것이 가능한가? 요건이 충족된다 하더라도 자회사 채권자가 법인격부인을 근거로 모회사 책임을 추궁할 수 있을 뿐이다. 따라서 이 법리를 적용하는 경우 모회사 소수주주가 이중대표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는 논리로 연결되지 아니한다. 이중대표소송을 제기할 수 없게 되어 종속회사 순자산을 횡령한 자가 부당한 이득을 보유하게 되고, 손해를 당한 지배회사 소수주주가 그 손해를 배상받지 못하게 되어 형평에 반한다. 법인격이 남용되어 형평에 반하는 결과가 초래된 경우 권리자를 보호하기 위하여 법인격을 부인하여 이중대표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영어 초록

In this paper, we review the validity of the theory of complementary application in regards to the Supreme Court rulings on requirements for piercing the corporate veil between an existing company and a newly established one. According to the theory of complementary application, one should not disregard the corporate entity when one is able to be reimbursed by applying actual regulations or traditional judicial theory. It is however questionable whether this theory is reasonable in practice. This is because if a creditor exercises his right according to actual regulations or traditional judicial theory, but may pierce the corporate veil only when he cannot be reimbursed, a question arises as to who bears the burden of proving the fact. It is difficult to impose the burden on either the creditor or the debtor.
According to the Supreme Court ruling on incorporation or abuse of corporate personality introduced in this paper, the transferring of assets to the defendant foundation by the third party 2, a natural person, for the purpose of debt evasion is not an abusive behavior that is worth piercing of the corporate veil. The necessity of protecting corporate property should be compared with and weighed against the necessity of protecting creditors when the matter of piercing the corporate veil is determined. it is possible for the third party 2, who controls the defendant foundation, to exert influence on the defendant foundation in regards to the management of assets such as the transferred real estate. The defendant foundation gained a profit by acquiring the real estate at no cost, and the transfer of real estate resulted in the plaintiff suffering a loss because he could not be reimbursed for his bonds. It is reasonable to pierce the corporate veil in order to protect the creditor who suffered a loss when he could not be reimbursed for his bonds.
According the Supreme Court, the shareholders of the parent company are not allowed to bring a double derivative suit, because the parent company and the subsidiary company are separate corporate entities, and article 403 of the Commercial Law limits the right to bring a representative suit to the shareholders of the company to which the accused director belongs. If one applies the Supreme Court’s legal principle on requirements for piercing the corporate veil, is it possible to bring a double derivative suit? Even if the requirements are satisfied, the creditor of the subsidiary company is only allowed to call the parent company to account based on piercing of the corporate veil. Therefore, if one applies this legal principle, one cannot reach the conclusion that the minority shareholders are able to bring a double derivative suit. It is not fair when the person who embezzles the net asset of the subsidiary company is able to keep an unfair profit because double derivative suits are not allowed, and the minority shareholders of the parent company who suffers a loss cannot be reimbursed for the damage. When an abuse of corporate personality results in unfairness, it is reasonable to pierce the corporate veil and allow double derivative suits in order to protect the right holders.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주의사항

저작권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법인격부인의 적용요건에 관한 대법원 판결에 대한 검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