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천사 아미타불회도의 조성배경과 화승 연구

한국학술정보(주)
최초 등록일
2021.01.20
최종 저작일
2021.01
26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1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퀴즈OX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수록지정보 : 강좌 미술사 / 55권
저자명 : 유경희 ( Ryu Kyunghee )

한국어 초록

서울 흥천사에는 西方 極樂世界에서 說法하고 있는 阿彌陀佛과 부처를 중심으로 모인 권속들을 그린 <阿彌陀佛會圖>가 두 점이 극락보전과 대방에 각각 봉안되어 있다. 한 점은 사찰의 主佛殿인 극락보전에 後佛圖로, 나머지 한 점은 大房에 조성되어 있다. 주불전은 사찰의 교리와 정체성을 대표하는 곳이자 가람배치나 신앙적인 면에서 중요한 불전이고, 대방은 왕실의 願堂이라면 필수적으로 건립되는 전각으로 규모면이나 의미면에서 역시 주요한 의미를 갖는다.
‘아미타부처의 설법 모임’이라는 주제는 같지만 두 점의 불화는 봉안처, 조성연대, 제작화승과 도상, 시주자 면에서 차이를 보인다. 흥천사는 왕실의 원당인 사찰이었기 때문에 두 점의 불화 모두 왕실과 관련된 인물들에 의해 후원되었으나 봉안되는 시점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
극락보전에 봉안되어 있는 <아미타불회도>는 흥천사가 창건과 비견되는 시기에 조성되었다. 흥선대원군 이하응에 의해 대규모로 사찰이 중수된 시점에 경상북도 四佛山門에서 활동하고 있는 의운 자우를 수화승으로 하여 불화를 조성토록 하였다. 불화의 도상은 자우의 선구적인 아미타불회도를 계승하였다. 시주는 왕실의 명을 받들어 상궁들이 행하였는데 불화가 조성되기 1년전에 명성왕후는 고대하던 첫째 아들을 얻었지만 4일 만에 죽음으로 떠나보냈다. 그러므로 이 불화의 조성을 비롯하여 당시 흥천사 불사에는 왕자탄생의 기원이 내포되어 있다.
대방에 봉안되어 있는 <아미타불회도>는 극락보전의 불화 보다 23년 뒤에 조성되었다. 이 때 흥천사에서는 ‘水月道場空花佛事’라는 불사의식과 관련하여 불화를 조성토록 했으며 인근 사찰인 봉국사의 대방의 불화와 같은 불사로 마련되었다. 이 불사는 흥천사에서 일정한 간격으로 행해졌던 의식으로, 왕실의 원당에서 先王先后의 명복을 빌기 위한 성격으로 추정된다. 한편 불사를 후원했던 시주는 모두 상궁으로 확인되었다. 불화를 제작한 화승은 수화승 亘照를 비롯한 근기지역의 화승들이다. 대방의 <아미타불회도>는 倚坐像을 보이는 보살 등 근기지역에서 유행했던 아미타불회도의 도상이 공유된 것을 알 수 있다.
흥천사의 아미타불회도는 원당 흥천사의 기능과 신앙을 보여주는 당대의 산물로, 흥천사의 역사와 신앙, 불화의 도상과 후원자 등을 종합적으로 살필 수 있는 주요한 불화다.

영어 초록

Two Buddhist paintings depicting Amitabha Buddha preaching in the Western Paradise and his followers are enshrined in Heungcheonsa Temple in Seoul. One is enshrined in Geungnakbojeon(the Main Hall), while the other is enshrined in Daebang. The main Buddhist temple represents the doctrines and identity of the temple, and Daebang has important meaning because it is a pavilion that is essential to the royal court.
The theme of ‘Preaching Assembly of Amitābha’ is the same, but the two Buddhist paintings differ in terms of place, date and iconography, and the monk painter. Heungcheonsa Temple was a royal temple, so both Buddhist paintings were sponsored by the royal family and related figures, but differ depending on when they were enshrined.
The painting the preaching assembly of amitābha, which is enshrined in Geungnakbojeon(the Main Hall), was designed to create a Buddhist painting by using Uiseun Jau, a Buddhist monk from Gyeongsangbuk-do, as a monk when Heungcheonsa Temple was reconstructed on a large scale by Yi Ha-eung(李昰應, 1820~1898). The icon of discord succeeded Jau's pioneering Amitabha Buddha. The sponsor was performed by the court lady at the command of the royal court. The Buddhist temple of Heungcheonsa Temple at the time, including the creation of a Buddhist painting, contains the origin of the birth of a prince.
The painting the preaching assembly of amitābha enshrined in Daebang is related to the Buddhist rites held at Heungcheonsa Temple. This Buddhist temple was held at regular intervals at Heungcheonsa Temple, and is presumed to be a ritual to pray for the preceding king and queen. Meanwhile, all the poems that sponsored the Buddhist temple were identified as court ladies. The monk painter, who produced the Buddhist painting, is a group of local. In Daebang’s “Amitabulhoedo”, The painting the preaching assembly of amitābha, which were popular were shared.
The two pieces of paintings have significant meaning as a Buddhist painting that sheds light on Heungcheonsa Temple’s faith and background through the production of the paintings, paintings, and records of the poet.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주의사항

저작권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흥천사 아미타불회도의 조성배경과 화승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