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류(風流)로 보는 한국종교의 에토스

최초 등록일
2020.09.22
최종 저작일
2020.09
38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7,3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이용후기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수록지정보 : 민족문화연구 / 88권
저자명 : 박종천 ( Park Jong-chun )

한국어 초록

한국의 종교사에서는 불교, 유교, 기독교 등 세계종교의 보편적 이상을 순수하게 추 구하는 주류 엘리트 전통의 ‘순수 정통주의’와 더불어 다양한 이질적 요인들의 혼성적 병존을 드러내는 비주류 대중적 전통의 ‘관용적 포용주의’가 병행되어 왔다. 풍류는 순수 정통주의가 배타적 근본주의로 치닫지 않고 포용적 관용주의와 공존할 수 있게 만든 한국종교의 문화적 에토스였다. 풍류는 ‘현묘지도’(玄妙之道)의 보편적 신비주의의 차원에서 특정한 역사적 상황 속에서 특정한 개별적 종교 전통이 주도적인 가운데 외래에서 유입된 보편적 종교사상들을 개별 종교전통에 충실하게 수용하고 계승하면서도, 열린 자세로 타종교 전통의 문화적 장점을 흡수하여 자기 종교전통을 풍성하게 만들어서 ‘포함삼교’(包含三敎)의 차원에서 다양한 문화를 인정하고 수용하는 문화적 수용성을 통해 종교간 갈등이 증폭되는 배타적 근본주의를 적절하게 제어하는 한편, ‘접화군생’(接化群生)의 사회적 실천을 통해 엘리트 종교사상과 대중적 종교문화 간의 병행도 가능하게 만들었다. 이 글에서는 이러한 관점에 따라 풍류의 에토스가 한국종교 사에서 불교, 유교, 기독교의 핵심 교리나 신념을 일심(一心), 리(理), 씨□ 혹은 얼나 등의 보편적 실재에 입각한 회통(會通)적 사유와 활동을 통해 신비주의적 영성의 보편성으로 전개하고, 이것을 근간으로 삼아 외래의 문화를 수용하는 다문화적 수용성과 함께 사회적 교화를 실현하는 양상을 규명하였다.

영어 초록

In the history of Korean religions, the orthodoxy of the mainstream elite tradition pursuing the universal ideals of world religions such as Buddhism, Confucianism and Christianity as well as inclusivism of non-mainstream popular traditions mixing coexistence of various heterogeneous factors have been coexisted. Pungryu (風流) is the Korean religious ethos that made orthodoxy coexisting with inclusivism rather than being driven to exclusive fundamentalism. In the context of universal mysticism, Pungryu has embraced and inherited some cultural merits of other religious traditions in an open attitude while faithfully accepting and inheriting the universal religious ideals that have been introduced from outside in a specific historical context. Through it’s cultural acceptance, which enriches one’s own religious tradition and recognizes and accepts various cultures, it is appropriate to control exclusive fundamentalism that amplifies conflicts between religions, while inclusive social practices enable parallelism between elite religious ideas and popular religious cultures. In this article, following this point of view, I clarified that Pungryu as the religio-cultural ethos based on universal realities such as One heart (一心), Li (理), Spiritual Seed (씨□), and Spiritual I (얼나) developed the universality of mystical spirituality through the thought and activity of harmonization in the history of Korean religions, and materialized social edification along with multicultural acceptance to accommodate foreign cultures.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풍류(風流)로 보는 한국종교의 에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