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년대 한국의 ‘평화를 위한 원자력’ 기술 도입과 냉전적 변용

최초 등록일
2020.05.26
최종 저작일
2020.05
37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7,2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이용후기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수록지정보 : 역사문제연구 / 43권
저자명 : 이동원 ( Lee Dong Won )

한국어 초록

1950년대 한국의 원자력 기술 도입은 원자력 발전에 의한 낙후성 극복과 군사적 활용이라는 원자력 기술 자체의 다양한 가능성을 모색하는 여정을 보여준다. 여기에는 후진성을 급격히 극복하고자 하는 근대화의 욕망과 일본에 뒤떨어져서는 안 된다는 민족주의적 정서, 북한의 군사적 도발을 억지하고 힘에 의한 통일을 전망하고자 하는 반공주의와 북진통일의 욕망까지 당시 한국의 다양한 욕망과 정서가 중층적으로 결합하고 있었다.그러나 ‘평화를 위한 원자력’ 기술 도입의 이러한 중층적 역사성에도 불구하고 한미원자력 협정은 한국이 보유한 천연 우라늄을 연구에조차 활용할 수 없도록 제약했고, 발전용 원자로에 대한 저개발국가의 욕망을 자극하면서 실제로는 전술핵무기 도입의 마중물로서 활용되었다. 따라서 이는 ‘평화를 위한 원자력’ 기술 도입의 냉전적 변용의 과정이기도 했다.

영어 초록

In the 1950s, South Korea's introduction of nuclear technology shows its journey to explore various possibilities of nuclear technology itself: overcoming backwardness by nuclear power generation and military utilization. In this regard, Korea's diverse desires and sentiments at the time were intertwined, ranging from the desire for modernization to overcome backwardness rapidly to the nationalistic sentiment that we should not lag behind Japan, anti-communism to deter North Korea's military provocations and the desire for unification by advancing north.Despite this blended historicity of embracing ‘Atoms for Peace’ technology, however, the Korea-U.S. nuclear agreement limited South Korea's utilization of natural uranium to even use in research, and was actually used as a catalyst for the introduction of tactical nuclear weapons while provoking the underdeveloped country's desire for power-generating reactors. Therefore, it was also a process of Cold War transformation of ‘Atoms for Peace’ technology.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1950년대 한국의 ‘평화를 위한 원자력’ 기술 도입과 냉전적 변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