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것이다’ 구문 연구 -문법기능과 담화기능 그리고 화자의 담화전략의 상관성을 중심으로-

최초 등록일
2019.11.06
최종 저작일
2019.11
29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4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이용후기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국어학회 수록지정보 : 국어학(國語學) / 65권
저자명 : 박나리 ( Park Na-ree )

한국어 초록

본고는 ‘-는 것이다’ 구문에 대한 그간의 연구가 맥락적으로 파생되는 의미기능을 열거하는 것에 머물렀다는 문제의식 아래, ‘-는 것이다’ 구문의 핵심적인 문법기능과 담화기능 및 화자의 담화전략을 유기적으로 설명하고 자 하였다. 이를 위하여, ‘-는 것이다’의 기저통사구조부터 논의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이를 “【topic(NP1)】i는【-는 것(NP2)】i이다”로 상정하였다. 여기서 NP1은 표층구조에 나타나지 않는 기저형으로, 선행문장의 특정 대상(선행사)을 가리키는 문장주제일 수도 있고, 선행담화의 명제적 내용을 가리키는 담화주제일 수도 있다. 주제인 NP1은 선행사 또는 선행담화의 명제적 내용이 ‘-는 것이다’의 정보처리의 입력부가 되는 데에 필요한 문법적 자격을 부여한다.‘-는 것(NP2)’은 문장을 명사화시키는 것인데, 명사화는 동적인 사태를 사태 안에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외부에서 하나의 동질적이고 고정적인 것으로 개념화시켜 바라보게 하는 메커니즘으로써, 요해적(了解的)이고 외망적(外望的)인 화자의 시점을 확립시켜주는 문법적 계기가 된다. ‘-는 것이다’가 요해적이고 외망적인 화자 시점을 함의한다는 것은 ‘그러므로, 따라서, 마침내, 즉’ 등과 ‘-는 것이다’가 흔히 공기되는 현상을 통해서도 확인된다.한편, NP1과 NP2를 연결시켜 주는 ‘-이다’의 지정성(指定性)은 선행사 또는 선행담화의 내용을 가리키는 NP1과 ‘-는 것(NP2)’이 의미적으로 비연속적인 것이 아니라, 공지시적이고 재귀적인 것임을 의미하는 바, 이는 ‘-는 것이다’가 서두 담화가 아닌 2차 담화에서 많이 나타나는 이유가 된다. 이처럼, 선행담화 내용이 ‘-는 것이다’를 통해 재정보 처리되고, 명사화‘-는 것’에 의해 화자의 외망적(外望的)인 사태 파악이 이루어짐으로써, ‘-는 것이다’를 통해 처리되는 정보는 화자의 강한 내성화(內成化)를 동반하게 된다. 이는 화자가 확신을 가지고 자신의 의견을 강하게 피력하는 연설문이나 논설문 같은 텍스트 장르에 ‘-는 것이다’가 많이 나타나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궁극적으로 ‘-는 것이다’ 구문은 텍스트 속에 나타나는 화자의 다양한 목소리, 곧 다성성(polyphonie)의 화자 전략이라고 해석된다. 텍스트 속에서 화자는 경험주, 발화자, 논평자 등 다양한 입장에서 자신의 목소리를 변주해 내는 것으로 보이는데, ‘-는 것이다’는 이 가운데 특히 메타적 논평자로서의 목소리를 구사하는 표현구문이라 생각된다. ‘-는 것이다’와 공기되는 ‘한마디로 말하자면, 결론적으로 말하면, 즉’과 같은 다양한 [메타성]의 표현에서 ‘-는 것이다’의 이러한 메타적 속성을 재확인할 수 있으며, 이는 ‘-는 것이다’ 구문이 외망적인 견지에서 주제를 재정보 처리하고 이를 개념화한 결과, 말하고자 하는 정보에 대해 강한 내성화를 갖게 된 화자의 확신의 결과라고 해석된다.

영어 초록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grammatical function of grammaticalized ‘-는 것이다’ and its pragmatic discourse function in perspective of its syntactic structure and to explore its speaker's discourse strategy in uttering ‘-는 것이다’. Underlied sentence structure of ‘-는 것이다’ is suggested as “【topic(NP1)】i는【-는 것(NP2)】i이 다”. Whereas, speaker of ‘-는 것이다’ seems to intend to produce polyphonie in his text through ‘-는 것이다’. In the text, in general, speaker sets himself on a various of positions such as a experiencer, a speaker as he is and commenter. ‘-는 것이다’ might be seen as speaker's voice related to commenter. Speaker's intensified cognition of given information caused by grammatical mechanism of ‘-는 것이다’, which are to specified as both a sentence topic of a discourse topic of ‘NP1’ in its underlied sentence and nominalization of ‘-는 것’ are seen as playing a great role in forming commenter's voice. And ‘-는 것이다’ is one of the speaker's strategy to establish commenter's perspective as a voice in the text.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는 것이다’ 구문 연구 -문법기능과 담화기능 그리고 화자의 담화전략의 상관성을 중심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