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수기(手記)와 민(民)/중(衆)

최초 등록일
2019.11.06
최종 저작일
2019.11
27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2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수록지정보 : 어문연구 / 47권 / 3호
저자명 : 박숙자(朴淑子) ( Park Suk-ja )

한국어 초록

이 논문에서는 1960년대 ‘手記’가 풍미하는 현상에 주목하며 이를 4.19 혁명으로 촉발된 공론장의 확대 과정이자 1970년대 ‘민중 수기’의 前史的 풍경으로 조망하고자 하였다. 4.19 혁명 이후 가난과 이산, 고학과 무학, 불구와 무직 등으로 실존적 위기를 경험한 이들의 수기가 붐을 이룬다. 이 고통의 재현에서 ‘말할 수 없는 고통’이 말해지는 과정은 개인적인 동시에 정치적이다. 이는 해방 후 진행된 리터러시 교육의 확대와 4.19 혁명이 야기한 민주주의 경험을 통해 가능해진 결과이다. 이를 통해 그간 비가시적으로 배제된 존재들이 복수적 양태로 드러날 뿐만 아니라 수기 속에서 포착된 개인의 ‘고통’이 국가 내에 잠복해 있던 다양한 삶의 위기로 드러나면서 국가/국민의 경계가 재구성된다. 하지만 각각의 수기 속에 담지된 고통은 ‘고통의 언어’로 개발되지 못한 채 국가주의/자기계발로 분열, 봉합된다. 각각의 고통이 개별화되면서 고통의 보편성을 얻지 못했기 때문인데, 그럼에도 『저 하늘에도 슬픔이』가 공론장을 구성해 가는 풍경은 1970년대 ‘민중’ 표상의 前史로 볼 수 있다고 분석하였다.

영어 초록

In this thesis, attention was given to the phenomenon that the 'memoir' was prevalent during the 1960s and it was viewed as a history of 'people-writings' in the 1970s as it was a process to expand the arena of public opinion that was triggered by the '4.19 Revolution'. After the '4.19 Revolution', there has been a boom of 'memoir' of people who experienced existential crises from poverty and separation, archaeology and ignorance, as well as disability and unemployment. Within these memoirs, the process of speaking the ‘unspeakable pain’ would be personal as well as political. This is attributable to the fact of the expansion of literacy education after the liberation and the experience of democracy triggered by the '4.19 Revolution'. Through the foregoing effort, the existences invisibly excluded emerged in multiple appearances as well as the pain of individual captured in the memoirs was displayed as various crises in lives as contained within the state and the boundary of state/people has been reconfigured. However, the pain contained in respective memoir was divided and sealed with nationalism / self-development without developed with the ‘language of pain’. This is due to the fact that the respective pain was individualized without gaining the generality of pain, but in spite of that, the process of establishing the venue for public discussions for "Sorrow Even Up in Heaven" was analyzed considering it as the pre-history of symbolism of 'people' in the 1970s.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1960년대 수기(手記)와 민(民)/중(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