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카엘 히스만의 물질론적 미학

최초 등록일
2019.10.16
최종 저작일
2019.10
21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5,6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수록지정보 : 독일어문학 / 86권
저자명 : 김윤상 ( Kim Yun Sang )

한국어 초록

독일 후기 계몽주의의 물질론적 철학자인 미카엘 히스만은 영혼단자론의 형이상학적인 꿈을 벗어나 정신적 작용들과 현상들이 물리적 작용들과 현상들로 파악될 수 있도록 해주는 경험생리학적인 심리학을 정립하고자 하였다. 이때 무엇보다 그에게 중요한 것은 영혼의 비물질성이라는 전통적 입장을 극복하고 영혼을 물질주의적으로 새로이 해석하는 일이었다. 이러한 물질주의적 이념을 실현하기 위해 그는 무엇보다 영혼을 뇌 속에서 작용하는 신경들의 전체 기능으로 해석하였다. 이와 동시에 그는 자아 내지 개인적 인성에 변동적 자아의 위상을 부여하였던 바, 이러한 자아는 현재의 감각인상들과 표상들을 과거의 감각 인상들과 표상들을 비교하는 가운데 이전의 실존을 의식하는 자아이다. 마지막으로 히스만은 민감성, 의식, 지성, 이성 등과 같은 영혼의 능력들이 감각하는 능력에 기초해 있다는 것을 입증하고자 하였다.물질론적 의미의 통합적 인간학의 이 같은 맥락에 있는 히스만의 물질론적 미학은 문화적이고 역사적으로 그리고 개체적으로 변동하는 체계로서 이해될 수 있다. 이 체계에 따르면, ‘미’란 “대상들 속에 내재된 것이 아니라 우리가 세계와 미적인 대상들을 지각하는 데 사용되는 기관들에 대해 상대적인 것”이기 때문에 절대미란 존재하지 않으며, 미의 객관적 기준들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미학의 유일하게 규범적인 조건이라고 한다면, 시공간적인 상황에 의존해 있는 감각기제들의 작용일 뿐이다. 여기에 바로 히스만의 물질론적 미학의 핵심적 함의가 들어 있다.

영어 초록

Trotz des fruhen Todes hat Michael Hißmann, der materialistische Philosoph in der deutschen Spätaufklärung, einen gravierenden Wendepunkt nicht nur im philosophischen Milieu, sondern auch in der anthropologischen Landschaft verschaffen: vom Substanzdualismus zum konsequenten Materialismus. Als “eine neue Psychologie”, die “nur der physiologische und anatomische Psycholog schreiben kann”, hat seine Philosophie versucht, uber den metaphysischen Traum der Seelenmonadologie hinaus zu gehen und sich als eine empirischphysiologische Psychologie zu etablieren, in deren Tragweite mentale Operationen und Phänomene auch als physische Operationen und Phänomene aufgefasst werden können. Dabei ist ihm vor allem darum gegangen, die traditionelle Position von der Immaterialität der Seele zuruckzuweisen und sie materialistisch neu zu interpretieren. Um diese materialistische Idee zu verwirklichen, hat er zuerst die Seele als die ganze Funktion der im Gehirn operierenden Nerven herausgearbeitet. Damit zugleich hat er dem Ich oder der Person einen neuen Status als das wandelbare Ich zugewiesen, das im Vergleichen der gegenwärtigen Sinneneindrucke und Vorstellungen mit den vergangenen sich der vorigen Existenz bewusst ist. Und dann hat er unternommen, zu beweisen, dass die Seelenfähigkeiten wie Sensibilität, Bewusstsein, Verstand, Vernunft auf der empfindenden Fähigkeit beruhen.Die materialistische Ästhetik Hißmanns, die in diesem Kontext der integrativen Anthropologie im materialistischen Sinne steht, ist als das kulturell, historisch und individuell variierende System zustande gebracht worden, indem sie behauptet hat, dass es keine absolute Schönheit und auch keine objektiven Kriterien dafur gibt, weil sie “nichts Inhärierendes in den Gegenständen”, sondern “blos etwas relatives zu den Organen, mit denen wir die Welt, und die schönen Gegenstände wahrnehmen”, ist. Nur die einzige normative Bedingung der Ästhetik als des kulturell, historisch und individuell variierenden Systems wäre die Wirkung der empfindenden Apparate, die auch auf die raum-zeitlichen Situationen angewiesen sind. Darin besteht die Kernimplikation der materialistischen Ästhetik Hißmanns.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미카엘 히스만의 물질론적 미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