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의 삶’에 나타난 아렌트(Hannah Arendt)의 미스터리한 ‘사유’ 개념 비판: 아렌트의 이론은 왜 진정한 정치이론이 될 수 없는가?

저작시기 2019.05 |등록일 2019.06.13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7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상학회 수록지정보 : 정치사상연구 / 25권 / 1호
저자명 : 최치원

목차

Ⅰ. 문제제기
Ⅱ. 아렌트의 ‘사유’에 관한 기존연구 검토
Ⅲ. 초역사적 관념으로서 사유
Ⅳ. 사유의 도덕화와 그 공허성
Ⅴ. 결론적 평가
참고문헌
영문초록 (Abstracts)

한국어 초록

무분별한 수입과 유포 속에서 아렌트 이론의 실체는 잘 드러나 있지 않고, 그 가치는 과장되어 있다. ‘아렌트 학자의 가내 산업’을 통해서 아렌트의 이론이 반복 재생산되고 있다. 본 연구는 ‘아렌트 학자의 가내산업’에 대한 비판의 일환으로서 아렌트의 ‘사유’가 초역사적 관념 속으로 형해화되면서 현실에 대해 무력한 모습으로 남게 된다는 것을 탐구한다. 사유의 초역사적 관념화의 핵심은 문학과 예술을 통한 사유의 심미화에 있으며, 그 출발점에 이론적 토대로서 하이데거의 철학이 있다. 사유의 심미화는 사유의 관념화로 귀결되며, 사유의 도덕화로도 연결된다. 그러나 도덕화된 사유는 공허하다. ‘정신의 삶’의 ‘사유’는 명확하게 체계적으로 논의되고 있지 않다. ‘사유’에는 서로 모순되고 충돌하는 계기들이 빈번히 나타나 있으며 많은 내용적 결함이 내재한다. 이론이라는 의미의 ‘사유’가 심미화되고 관념화되고 도덕화되는 가운데 이론은 실천의 영역을 자유롭게 왕래하지 못하고 따로 놀고 있으며 현실세계로부터 유리되어 있다. 왜냐하면 아렌트의 ‘사유’는 현실이 아니라 문학적 시 속에 있고 시 속에서 ‘활동’하거나 혹은 정신의 영원한 공간, 즉 초시간적인 ‘영원한 현재’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직 신만이 알 수 있는 따라서 실제로는 아무도 모르는 곳에 거처하는 ‘사유’(이론)는 진정한 의미의 행위(실천)로 나아갈 수 없다. 요컨대 아렌트의 이론은 ‘사유’를 토대로 한 진정한 정치적 행위이론이 될 수 없다. 아무리 ‘정치’를 내세우고 강조한다고 모든 이론이 다 정치이론은 아니다.

영어 초록

The reality or true identity of Arendt"s theory is not well understood, and its value is exaggerated. Arendt"s theory is repeatedly reproduced through the ‘Arendt scholarly cottage industry’. In the context of criticizing it, this study explores that Arendt"s ‘thinking’, while transformed into a superhistorical notion, becomes a empty theory in relation to the reality. In its core, there is an aestheticization of thinking through literature and art, and Heidegger provides a important theoretical foundation. Arendt"s method of aesthetic thinking is closely tied to the way she idealizes thinking. And these aestheticized and ideationalized thinking leads to a moralized thinking. This moralized thinking, however, is empty. Arendt"s concept of thinking reveals many contradictory and conflicting moments, and there are many deficiencies in form and substance. Arendt’s ‘thinking’, which is aesthetized, ideationalized and moralized, located out of the realm of practice. "Thinking" is not situated in a reality but a literary poem or ‘nunc stans’ and has the activity there. ‘Thinking’, which lives and is active in a place where only God knows or no one knows, can not proceed to the realm of praxis. In other words, Arendt"s theory can not be an actual theory for political action based on ‘thinking’. No matter how much ‘politics’ is put forward and emphasized, not all theories are political theorie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정신의 삶’에 나타난 아렌트(Hannah Arendt)의 미스터리한 ‘사유’ 개념 비판: 아렌트의 이론은 왜 진정한 정치이론이 될 수 없는가?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