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독부 중등용 조선어급한문 독본의 편찬 방식과 정책적 차별 -조선과 조선어의 위상 변화를 중심으로-

등록일 2019.03.06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6페이지 | 가격 6,1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우리어문학회 수록지정보 : 우리어문연구 / 63권
저자명 : 임상석 ( Lim Sang-seok )

없음

한국어 초록

총독부의 중등용 조선어급한문 독본의 1913년 최초 간행본과 이것에 대한 2차에 걸친 개정판은 일제 교육/어문 정책에서 설정한 조선어와 조선의 교재로서의 위상과 그 변천을 보여주는 자료이다. 그리고 편찬 방식에서 국어인 일본어와 고전어인 한문에 대한 조선어의 정책적 차별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고등조선어급한문독본(1913)에서 조선어는 한문과 일본어에 종속된 양상이었으며 조선인의 조선어는 부정되었고, 교재로서의 조선도 학습 과정에서 거의 배제된 상태였다. 3.1운동으로 대변되는 식민지 조선인의 문화/교육적 역량의 확장과 저항은 신편고등조선어급한문독본(1924)에 반영되어 조선어는 비로소 한문에서 독립하여 교재로서 독립적 위상을 가지게 되었으며 조선의 역사와 문화도 일정한 비중을 차지하게 되었다. 중등교육조선어급한문독본(1933-1937)은 식민지 조선인의 조선어가 교재로 큰 비중을 가지고 편성되며, 한문 교재는 조선인의 전적을 중심으로 편성된다. 그러나 조선인의 한문 문장에 대해서는 저자와 저본을 공인하나 조선인의 조선어 문장들에 대해서는 이를 은폐하는 이중적 편찬 방식은 정책의 차별성이 그대로 유지된 것을 보여준다. 그리고 이 독본이 완간된 1년 후에 신체제와 조선어 말살 정책이 시작된 것은 일제 식민지 운영의 기회주의적 속성을 적시한다.총독부 조선어급한문 독본의 역동적인 개정 과정에서 나타나는 조선과 조선어의 교재적 위상의 변천은 일제 내부에서 확장되고 심화되던 조선인들의 언론과 교육 운동의 역량과 그 발전을 우회적으로 보여주는 증거이다. 그러나 끝까지 공인되지 못한 식민지 조선인의 조선어는 총독부 체제에서 실질적 참정권을 부여받지 못한 조선인의 차등적 지위와 일맥상통한다.

영어 초록

Government General Korea(hereafter GGK) issues Korean and Literary Sinitic Readers for middle schools(hereafter the readers) in 1913 and revises them twice. As the readers represent the status of Joseon and Joseoneo in colonial linguistic and educational policy, they display the discriminative policy of Joseneo against Japanese, the Gokugo and Literary Sinitic, the classical language, in their editorial processes. In the first edition of the readers(1913), being dependent to Literary Sinitic and Japanese, Korean’s Joseoneo is neglected and Joseon is almost excluded as teaching material. In the second edition of them(1924), as the reflection of colonial Korean’s nationalistic resistance and the enhancement of Joseoneo’s cultural assets, can be represented by 3.1 independence movements, Joseoneo can be independent from Literary Sinitic and culture and history of Joseon occupy significant extent as teaching material. In the third edition of the readers(1933-1937), colonial Korean’s Joseoneo texts are composed as teaching material for the first time with significant location and Literary Sinitic texts are mainly edited with works of pre-colonial era Koreans. Though, in third edition’s dualistic editorial process between Joseoneo and Literary Sinitic, discriminative policy for the former is still remaining; for instance, authors and original scripts of former are concealed but those of latter’s are specified. Also just after one year from the complete publishing of the third edition, the New System era and the prohibition of Joseoneo begin, which clarify the opportunistic essence of Japanese colony.The dynamic transition in the revision of the readers and the transformative status of Joseon and Joseoneo as teaching material, are detouring evidences for proving the extension of colonial Joseoneo’s mass communication and education capabilities. However finally, the Joseoneo of Korean is not officially approved in the readers as the status of colonial Korean, the second-degree citizen of Japanese empire in GGK.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조선총독부 중등용 조선어급한문 독본의 편찬 방식과 정책적 차별 -조선과 조선어의 위상 변화를 중심으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