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안보질서의 변화와 북한의 인식

저작시기 2011.03 |등록일 2019.03.01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2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동북아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동북아논총
저자명 : 이수훈, 박병인

없음

한국어 초록

최근 급속한 경제력 성장을 토대로 한 중국의 부상은 동북아 안보지형에도 변화를 주고 있다. 지난 20세기 후반 동북아에서 핵심적 위상을 차지해온 미국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힘의 우위가 상대적으로 퇴조하고 있으며 이 공간은 중국이 메우고 있는 실정이다. 그 과정에서 중국은 소위, ‘핵심이익(Core Interest)’에 도전하는 세력들에 대해서는 거칠게 대응하고 있다. 다른 한편으로는 다자안보협력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북한은 미국의 대북적대시정책이 북한체제에 대한 가장 큰 위협요소로 인식하고 있다. 한편 미국을 정점으로 한 한미일 삼각관계가 강화되고 있으며 미국은 동북아에서의 긴장을 조성해 이 지역에서의 정치적, 군사적 영향력을 지속하고자 한다는 것이다. 본 논문은 이러한 동북아 안보질서에 대해서 북한은 어떠한 인식을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탐색이다. 동북아 안보질서에 대한 북한의 기본인식은 피해의식과 포위의식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그러한 위협인식과 체제위기 돌파전략으로 핵무장을 선택하였다. 한편 북한은 동북아다자안보협력의 흐름에 대해서도 기본적으로 신뢰가 전제되어 있지 않은 지역다자안보 논의는 무의미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그러나 북핵 이후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틀을 논의하는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에 참가한 것은 핵포기라는 전략적 결단이 아직 전제되어 있지 않더라도 향후 동북아 다자안보질서 형성의 첫 발걸음으로 기록될 수도 있을 것이다. 2011년 초부터 북한은 대내외적 난관을 타개하기 위한 대대적인 대화공세를 펴고 있다. 미중 정상은 1월 19일 워싱턴에서의 정상회담을 통해 ‘진정성 있고 건설적인 남북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동북아 안보구도가 협력구도로의 질적인 변화가 전제되지 않으면 북한은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긴장은 상존하고 언제든지 분출은 예정되어 있다.

영어 초록

The recent growth spurt of China`s economy is changing the topography of the Northeast Asian security. Although the United States played a critical role in Northeast Asia in the latter half of the twentieth century, its power has comparatively declined since the financial crisis of 2008. China has begun filling the gap created by the United States and is firmly reacting to those challenging its core interests. Washington`s hostile policy towards Pyongyang is the most threatening factor and the current trilateral relations between the US-Japan-ROK are gaining strength, with the US taking the lead role. The US is creating tension in this region to continue its political and military influence in the area. North Korea clearly understands this intention and its foreign policy clearly reflects and targets on ending the hostile policies towards Pyongyang and normalizing relations with the US. This article will explore the perception of North Korea on the changing security orders in Northeast Asia. The basic position of North Korea on Northeast Asian security order goes back and forth on victim and siege mentality. As a result, North Korea selected nuclear armament as the breakthrough strategy to cope with budding threats and crisis. It is also adamant such efforts for Northeast Asian mult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are meaningless for the lack of trust between the involved nations. But it is selectively reacting to nongovernmental multilateral security discussions and has recently participated in the working group discussing the “Northeast Asia Peace and Security Mechanism". Such action discussing the peace and stability in the region insinuates the possibility for a change in the formation of regional security order. From early 2011, the leaders of China and US agreed in Washington for the need for “sincere and constructive inter-Korean dialogue”. North Korea is engaging in a large-scale effort pushing for a dialogue to overcome both foreign and domestic difficulties. However, without structural change in the Northeast Asian security to entail more cooperative arrangement, North Korea will not give up its nuclear power making tension and outbreak inevitable in the future.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동북아 안보질서의 변화와 북한의 인식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