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역사의 국내 수용 양상

저작시기 2019.01 |등록일 2019.02.22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3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우리문학회 수록지정보 : 우리문학연구 / 61권
저자명 : 최애순

목차

〈국문초록〉
Ⅰ. 서론
Ⅱ. 〈비명을 찾아서〉에 영향을 끼친 작품과 대체역사의 개념과 의의
Ⅲ. 〈비명을 찾아서〉의 익숙한 서사전개와 1987년의 현실
Ⅳ. 결론 : 〈비명을 찾아서〉 이후의 대체역사와 장르 정체성
참고문헌

한국어 초록

본 논문은 대체역사가 일찍 들어왔음에도 불구하고 2010년 이후에야 국내에 정착하게 된 것이 문단의 리얼리즘 전통의 고수라든가 본격문학과 대중문학의 대립 등과 같은 이분법적 사유에서 기인한다고 본다. 그러나 그마저도 2010년대의 대체역사소설은 성공하지 못하고 반짝 창작되다가 들어가는 추세이다. 그것은 장르에 대한 이해가 아직까지도 부족하기 때문이라 판단한다. 대체역사는 과거 역사의 뒤바뀐 가정에서 비롯된 것이지만 현시대에 유효한 역사적 의미가 있어야 한다. 본 논문에서는 〈비명을 찾아서〉가 필립 K. 딕의 〈높은 성의 사나이〉나 조지 오웰의 〈1984〉를 어떻게 수용했는지를 따라가 보면서 국내 역사와 배경을 어떻게 접목시켰는지를 들여다 보았다.
그것은 복거일의 〈비명을 찾아서〉를 새롭게 읽는 방법이면서 과학소설의 계보를 잇는 작업이기도 하다. 낯선 형식에 집중하여 ‘실험적 역사소설’로 볼 것인가, ‘포스트모던 소설’로 볼 것인가 하는 논쟁으로부터 벗어나서 복거일이 ‘왜 대체역사라는 낯선장르를 선택했을까’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런 면에서 〈비명을 찾아서〉가 발표될 당시의 시대적인 배경을 함께 고찰할 필요가 있다. 더불어 복거일의 〈비명을 찾아서〉를 통해 ‘대체역사’가 국내에서 어떻게 받아들이고 인식되었는지 수용과정을 고찰해 보면서, ‘대체역사’의 유효한 의미에 대해 짚어보고자 하였다.
복거일의 〈비명을 찾아서〉는 한국 문단사에서 굉장히 이례적인 작품이다. 비평가들에게 작가 스스로 고안해 낸 단어라고 인식될 만큼 ‘대체역사’는 SF 장르를 알리기에도 낯설고 익숙하지 않은 용어였다. SF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갖고 있었던 복거일이 ‘대체역사’라는 SF에서도 낯선 장르를 택한 것은 당대 여러 사회문화적인 맥락에 따른 복합적인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한국 문학사에서 뜬금없는 〈비명을 찾아서〉가 탄생하게 된 배경은 무엇일까를 짚어보았다.

영어 초록

This paper is based on dichotomical reasons such as the persistence of the realism tradition of the paragraph and the confrontation between literary literature and popular literature, although alternative history came much earlier. Even so, alternative history novels of the 2010s are not succeeding, but they are shiningly created. This is because understanding of the genre is still insufficient. Alternative history is derived from a reversed assumption of past history, but it must have a valid historical meaning in the present. In this paper, we look at how In Search of the Epitaph followed Philip Dick’s The Man in the High Castle or George Orwell’s 1984 and how he connected domestic history with the background. It would have been a complex reason for using Philip Dick’s The Man in the High Castle as the basis for In Search of the Epitaph in the context of many sociocultural contexts of the day. In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I objectively point out the background that led to the origin of In Search of the Epitaph. Despite explicitly borrowing the structure, it is unlikely that he mentioned The Man in the High Castle.
It is necessary to pay attention to why Bok Geo-il chose the strange genre of alternative history as a departure from the debate on whether it should be regarded as an experimental historical novel focusing on a strange form or as a postmodern novel. In such a case, it is necessary to consider the background of the time when In Search of the Epitaph was announced. In addition, I try to arrive at the valid meaning of ‘alternative history’ while examining the process of how ‘alternative history’ was accepted and recognized in Korea through In Search of the Epitaph by the bourgeoisie of the day.
In Search of the Epitaph is a very unusual piece of Korean literature. “Alternative history” was an unfamiliar term in the SF genre, as it was recognized by critics as a self-designed word. The fact that Bok Geo-il, who had a special interest in science fiction, chose an unfamiliar genre in science fiction called ’alternative history’, would be based on a complex reason considering the various social and cultural contexts of the time. In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I provide what is the background to the birth of In Search of the Epitaph.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대체역사의 국내 수용 양상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