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의 “소음의 철학”과 ‘사랑’의 연관성 ― 소음은 어떻게 사랑이 되는가 ―

최초 등록일
2019.02.08
최종 저작일
2019.02
29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4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이용후기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현대문학이론학회 수록지정보 : 현대문학이론연구 / 75권
저자명 : 김수이 ( Kim Su-yee )

한국어 초록

“소음의 철학을 얻”을 만큼 김수영에게 시끄러운 소음은 매일의 생활에서 부딪치는 수난이자 글쓰기의 적(敵)이었다. 전쟁과 포로수용소의 소음, 도회의 계통 없는 소음, 권력과 자본의 소음, 집안의 소음, 자연의 소음 등 갖가지 소음들은 김수영의 창작과정에 실질적으로 관여하고, 글의 핵심 제재와 창작방법으로 활용되며, 타자 및 세계와 관계 맺는 감각의 기제로서 ‘사랑’을 추동하는 역설적인 에너지가 된다. 현대세계의 잡다한 소음은 김수영이 ‘사랑’을 발견하고 증폭해 나가는 중요한 계기로서, 그의 문학전반에 걸쳐 빈번히 등장하면서 ‘사랑의 변주곡’의 원음(原音)으로 기능한다.김수영에게 문학 행위는 근대세계의 폭력적이고 자질구레한 ‘소음’을 ‘사랑’으로 변주하는 존재 및 세계 변혁의 윤리적이며 미학적인 작업이다. ‘소음’을 ‘사랑’으로 듣는 일은 “적을 형제로 만드는 실증”(「현대식 교량」)을 배태하며, 사물의 본질을 꿰뚫는 ‘바로보기’와 함께 “사랑의 위대한 도시”(「사랑의 변주곡」)를 발견하고 공동체의 사랑의 미래를 생산하는 혁명의 추진력으로 작용한다. 이 과정에서 김수영의 듣기의 자세와 방식이 변화한다. 초기에서 후기로 갈수록 김수영은 수동적인 듣기에서 능동적인 듣기로, 억압적인 듣기에서 생산적인 듣기로, 자아 중심의 비판적이고 적대적인 듣기에서 타자 지향의 포용적이고 공동체적인 듣기로 이행한다.이 글은 김수영의 문학에서 ‘소음/듣기’가 ‘보기’와 함께 사랑의 생성 및 운동에 큰 역할을 했다고 보고, 김수영이 즐겨 사용한 어휘인 ‘소음’을 채택해 그가 제기한 “소음의 철학”의 배경과 의미를 살펴보았다. 더불어 ‘소음’이 ‘사랑’이 되는 시적 변주의 양상들을 분석하고, ‘소음(소리) 듣기’가 “눈을 떴다 감는 기술”과 함께 사랑-혁명의 기술로 작용하는 과정을 탐색하였다.

영어 초록

This For Kim Soo-young, loud noise was a challenge to everyday life and an inevitable condition of life and writing. The noise of war and prison camps, the incessant noise of the city, the noise of power and capital, the noise of the house, and the noise of nature have a direct and lasting effect on Kim's life and literature. Noise becomes the paradoxical energy that effectively engages Kim's creative process, is used as the core sanctions and methods of writing, and evoke 'love' as the basis for his sense of connection with other players and the world. The noise of the modern world is an important opportunity for Kim to discover and amplify "Love," which often appears throughout his literature as the original sound of "The Variations of Love."For Kim, literary activity is the ethical and aesthetic work of the world's transformation of violent and delicate "noise" into "love." Listening to 'noise' as 'love' imitates "enactment of enemy" ("modern bridge") and "a great city of love" with the discovery of the future of love through the nature of things. In this process, Kim's listening attitude and style change. From the beginning to the latter, Kim will move from passive to active listening, from repressive to productive listening, from critical and hostile self-centered to open-minded and communal listening.In short, if Kim Soo-young's "viewing" mainly intervenes in the ethics of self-consciousness, reflection, criticism, conscience and freedom, "listening" is mainly about batters, anger, hatred, But just as the ethics of subject-being and the other-being cannot be separated, viewing and listening in Kim Soo-young's literature must create a different path and method, and balance the existing discussion of visual/visuality. This article takes the view that 'sound/listening' has played a great role in the creation and movement of love, and takes a look at the background and meaning of his "noise philosophy" that he has developed by adopting the words.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김수영의 “소음의 철학”과 ‘사랑’의 연관성 ― 소음은 어떻게 사랑이 되는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