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의 문학과 현대 영미시론의 관련양상 (2)

저작시기 2018.12 |등록일 2019.01.25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4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현대문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현대문학연구 / 56권
저자명 : 곽명숙

목차

국문초록
1. 서론
2. 언어로 인한 문화적 통로의 변경과 문학의 불행
3. ‘심금의 교류’를 통한 자유의 언어와 번역의 전유
4. 세계문화자유회의와 『사상계』의 맥락과 담론적 다층성
5. 결론
참고문헌
영문초록

한국어 초록

본고는 1960년대 중반 문단이 저조한 원인을 진단하고 있는 김수영의 『히프레스 문학론』을 대상으로, 그 제목의 의미와 내용에 대해 앨런 테이트의 글과 비교하여 고찰하였다. 이 글은 미국 뉴크리티시즘 비평가인 앨런 테이트의 『The Man of Letters in the Modern World』를 직간접으로 인용하면서 중심 내용을 차용하여 쓰고 있다. 제목의 ‘히프레스’는 테이트의 텍스트에서 등장하는 블레이크의 시 구절인 ‘하프레스’를 연상시키며, 그 뜻은 ‘불행한’이라고 번역할 수 있다. 해방이후 문학적 자양분의 공급처가 일본에서 미국으로 바뀐 상황에서 세대적인 분리 현상이 나타나고, 새로운 공급처의 이질적 성격이 우리 문단의 빈곤과 경색을 가져온 점에서 김수영은 문학계의 불행을 말한다. 그리고 작가들 스스로가 가지고 있는 굴종과 노예의 습성이 자유로운 문학을 전개하지 못하는 내적 한계로 작용하고 있다는 점에 현 문단의 불행이 존재한다고 지적한다. 그는 이렇게 두 가지 측면에서 한국 문학계의 ‘불행한’ 상황을 진단하고 있다.
김수영이 이러한 진단을 내리는 데 사용한 자유의 언어와 노예의 언어, 언어의 문화를 주관하는 작가의 역할과 민주주의의 악용을 비판할 수 있는 작가의 용기, 사랑의 영원한 시간 안에서의 심금의 교류라는 표현들은 앨런 테이트의 글에서 차용해 온 것이다. 이러한 주제와 표현들은 김수영의 일관된 문학적 신념과도 상통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지만, 이 평론이 발표된 『사상계』와 앨런 테이트의 글이 발표된 ‘세계문학자유회의’와의 관계는 이 언표들이 지니고 있는 의미들을 당대의 냉전 이데올로기라는 담론체계 속에서 고찰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1950년대 초 미국과 유럽 간 자유 진영의 통합이라는 의도 하에 발표된 테이트의 원문은 전체주의에 대항하는 종교적이고 영적인 차원의 교류와 그에 관한 작가의 임무를 강조하고 있었다. 그러나 김수영의 글은 그 종교성을 탈각시키며 탈식민지적인 한국의 상황으로 자유와 사랑의 의미를 전유한다. 이 평문은 이 글이 발표된 『사상계』라는 매체를 고려해 볼 때 우리 내부에서, 한반도의 남과 북에서, 세계 질서의 냉전 체제 속에서, 그리고 사회와 작가 간의 관계에서와 같은 다양한 층위에서 작가의 역할과 문학의 목적을 제시한다고 할 수 있다.

영어 초록

This paper examined the meaning and content of “Hipless literary theory” of Kim Soo-young in comparison to Allen Tate’s article. In this essay, he diagnoses the cause of the poor literature in the mid-1960s in South Korea and borrows from the main ideas and expressions, quoting directly or indirectly “The man of letters in the modern world” of Allen Tate, an American New Critic. The title ‘Hipless’ conjures up ‘hapless’ of Blake’s poem from Tate’s text, which can be translated as ‘unfortunate.’ Kim Soo-young says that the generational separations emerged when the source of literary nourishment changed from Japan to the U.S. after liberation, and the heterogeneity of new suppliers brought poverty in our literature. He also points out that the unhappiness exists in that the servitude and slave habits of the authors themselves serve as internal limitations that prevent them from developing free literature.
Kim Soo-young wrote that the free language, slave language, the author’s role in governing the culture of language, and the author’s courage to criticize the abuses of democracy, and the deep exchange of communion in the eternity of love, which been borrowed and translated from Allen Tate’s writings. These are also in line with Kim’s consistent literary beliefs, but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ongress for Cultural Freedom(CCF) these statements need to be considered in the discourse called the Cold War ideology of 1960’s. Tate’s original text, which was released in the early 1950s with the intention of integrating the free camp between the U.S. and Europe, emphasizes religious and spiritual exchanges against totalitarianism and the author’s mission. Kim Soo-young’s writings weaken the religious nature and convey the meaning of freedom and love in the context of a Korean postcolonial situation. This essay presents the writer’s role and literary purpose within us, in the South and North of the Korean Peninsula, in the Cold War regime, and in the fundamental relationship between society and writer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김수영의 문학과 현대 영미시론의 관련양상 (2)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