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 이야기(竹林はるか遠く)』 고찰 -일본인관과 조선인관을 중심으로 -

최초 등록일
2019.01.05
최종 저작일
2019.01
32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7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이용후기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수록지정보 : 일본근대학연구 / 62권
저자명 : 노윤선 ( Roh Yoon-seon )

한국어 초록

우리나라에서 2005년에 번역 출간된 『요코 이야기』는 2007년에 관심을 불러일으킨 작품이기도 하다. 이 작품은 1986년 4월 미국에서 So far from the Bamboo Grove라는 제목으로 제일 먼저 출판되었으며, 작자의 히키아게(引揚げ) 체험을 바탕으로 쓴 자전 소설이다. 히키아게는 일본의 태평양전쟁 패전 후, 국외에 살고 있던 일본인들이 고향으로 귀환하는 역사 사실을 일컫는다. 일본어판은 2013년 7월 19일이 되어서야 『竹林はるか遠く : 日本人少女ヨ一コの戰爭體驗記』라는 제목으로 출판되었지만, 중국에서는 출판이 금지되었다.『요코 이야기』 속에 전쟁을 비판하는 반전(反戰)적인 메시지가 극히 일부 들어있다고는 하지만, 작품의 전체적인 흐름은 평화에 대한 메시지보다는 ‘조선인에 대한 강한 편견 및 선입견’과 함께 가족애에 대한 내용에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요코 이야기』는 작가 자신이 겪은 고통을 강조하고 있는 나머지, 작가의 모국인 일본으로 인해 그보다 더한 고통을 겪었던 조선인들의 아픔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보통의 일본인도 피해자’라고 작품 속에서 일관하고 있는 것만으로 당시 일본의 만행을 정당화할 수 없는 것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작품 속에서 일방적인 조선인에 의한 박해만을 언급하고 있는 대목들은 섣불리 정치적인 판단을 내비치고 있는 모습으로 오인 받을 소지가 다분하다. 실제로 그 동안 일본에서 번역판이 나오지 않다가 2013년에 일본어 번역판이 나온 이유들 중의 하나로, 태평양전쟁 패전 후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희석과 일본의 역사왜곡의 도구로 『요코 이야기』가 활용된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일본어판 번역과정에서 “기억에 없는 내 나라 일본은 사 년간이나 미국과 영국을 상대로 전쟁을 벌이고 있는 중이었다”라는 부분이 통째로 삭제되었기 때문이다.작품 속의 피해자로 등장하는 요코는 가해국 국민 출신의 요코이기도 하다. 즉 작품의 의도와는 상관없을지라도 결과적으로는 현재의 요코에게 있어, 한국인과 그들의 조상들은 나쁜 피해자로 간주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작가는 작품을 통해 한국인들을 향한 혐한으로 제2의 가해를 함으로써 편향된 한국인상을 재생산하고 있는 것이다.

영어 초록

In 2005, Yoko Story was first published with the English title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in the United States on April 1986 and this autobiographical novel is based on the writer’s direct experience of Hikiagae. Hikiagae refers to the history of returning to homeland by Japanese people living in foreign countries after its defeat in the Pacific War. The Japanese version was published on July 19, 2013 titled with 竹林はるか遠く : 日本人少女ヨ一コの戰爭體驗記, yet its publication was prohibited in China.Even if small portions of anti-war messages are applied in this novel, the main theme is primarily associated with strong prejudice against Koreans and family love rather than lessons for peace. This novel stresses the writer’s director pains, thereby being incapable of understanding the plights of Koreans who had harder times due to his motherland. The misdeeds of the imperial Japan shall not be justified as the writer constantly argues that ordinary Japanese people werer victims.Nonetheless, passages on the persecution solely committed by Koreans are likely to be misunderstood as expressing political viewpoints without discretion. It is doubted that one of major reasons of publishing the Japanese version in 2013 was used for dissolving crimes committed by the Japan after its defeats in the Pacific war and used in this novel, for a sentence “My country in oblivion was undertaking a huge war against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Kingdom for four years” was completely wiped out.Yoko, depicted as a victim in this novel, was originated from the assaulter. In spite of not being related with the original intention, his character considers Koreans and ancestors as bad-natured victims. In the end, the writer reproduces the image of partial Koreans by attacking and hating Koreans again in this novel.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요코 이야기(竹林はるか遠く)』 고찰 -일본인관과 조선인관을 중심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