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래부 小通事 金采吉 관련 준호구와 그의 개항 전후 활동

저작시기 2018.11 |등록일 2018.12.20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43페이지 | 가격 9,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 수록지정보 : 한국민족문화
저자명 : 김동철

목차

〈국문초록〉
1. 머리말
2. 동래부의 倭學生徒와 小通事
3. 김채길 관련 준호구 검토
4. 김채길의 개항 전후 활동
5. 맺음말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왜관을 무대로 외교 · 무역 등 다양한 업무를 담당하는 일본어 역관 2명이 서울에 파견되었다. 그들이 훈도와 별차다. 이들을 보좌하는 현지 출신 하급 통역관이 소통사다. 소통사와 같은 하급 역관은 조선전기 ‘삼포왜관’때부터 존재하였다. 이들이 왜학생도다. 『경국대전』에 규정된 부산포 왜학생도의 정원은 10명이다. 『증정교린지』에는 왜학생도를 소통사라 하였다. 소통사는 정원이 있었다. 16명에서 35명, 다시 30명으로 바뀌었다. 소통사는 다양한 업무를 담당하였기 때문에 명칭만 약 20종류다. 이 가운데 중요한 직책은 首通事, 通事다.
필자는 최근 소통사 김채길 관련 준호구 약 20점을 입수하였다. 이 준호구에서 중요한 것은 김채길과 아버지 김대련의 職役이 ‘生徒’란 점이다. 생도는 ‘倭學生徒’를 가리킨다. 김채길은 배통사 등 활동을 하였다. 그는 1876년 1차 수신사 때는 통사로서 일본에 갔었다. 1876년 조일수호조규와 1876년 1차 수신사에 참가한 공로로, 1880년 사역원은 그의 포상을 추천하였다. 김대련과 김채길은 부자가 소통사로 활동한 대표적인 사례다.

영어 초록

Two Japanese language interpreters who were in charge of various affairs related to diplomacy and trade were dispatched from Seoul to waegwan. These interpreters were called hundo and byeolcha. Sotongsa was the local low-ranking interpreter who assisted these dispatched interpreters. Low-ranking interpreters like sotongsa existed from the time of ‘Sampowaegwan’(i.e. three waegwan located in representative harbor cities) in the early Joseon period. They were called waehaksaengdo(i.e. Japanese language trainee-interpreter). The maximum number of waehaksaengdo in Busanpo port prescribed in Gyeonggukdaejeon(National Code of Joseon) was ten. Waehaksaengdo was referred to as sotongsa in Jeungjeonggyorinji(Diplomacy of Joseon). A quota was set for sotongsa, which started out at 16, then changed to 35, and again to 30. Because sotongsa handled many different affairs, there were about 20 by-names used for sotongsa depending on the position. Sutongsa(sotongsa who served as the leader of sotongsa) and baetongsa(sotongsa who were responsible for assisting high-ranking interpreters) were the two most important positions held by sotongsa.
The researcher recently procured 20 pieces of junhogu(family relationship certificates) related to a sotongsa named Kim Chaegil. A noteworthy fact according to these family relationship certificates is that Kim Chaegil’s father Kim Daeryoen’s assigned role was ‘saengdo.’ Saengdo refers to Yeokhaksaengdo(student or interpreter trainee of Japanese Studies). Kim Chaegil handled affairs of baetongsa. In 1876 when the first Joseon envoy was sent to Japan, he joined the envoy as an interpreter. For his contribution of participating in the first envoy in 1876 and the Japan-Korea Treaty of 1876, Sayeokwon recommended him for reward in 1880. Kim Daeryoen and Kim Chaegil were representative case of father and son working as sotongsa.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동래부 小通事 金采吉 관련 준호구와 그의 개항 전후 활동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