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철 소설과 일본

저작시기 2018.10 |등록일 2018.11.14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4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근대문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근대문학연구 / 19권 / 2호
저자명 : 서세림

목차

1. 서론
2. 재조일본인의 식민지 기억과 한일혼혈인의 감정구조 - 『逆旅』
3. 한일수교 이후 대일 인식과 경제협력 - 『물은 흘러서 江』
4. 레드 콤플렉스로 소환된 과거와 통일 담론 - 『門』
5. 결론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한국어 초록

본고는 이호철 소설에 나타난 일본의 의미에 대해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월남작가로서 고향상실의 개인적 체험은 이호철의 주요한 창작 동인이었다. 여기에 더해 1970년대 이후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며 이호철의 작품세계는 새로운 탄력을 받게 된다. 특히 그는 1974년 문인 간첩단 사건에 휘말려 수감 생활을 했는데, 일본에서 조총련계 잡지에 정부비판 글을 기고했다는 것이 주요 죄목이었다. 그것은 그의 작가 생활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그러한 영향의 중심에는 ‘일본’을 통해 우리의 식민지 과거와 분단 현실에 대해 성찰하는 과정이 있었다. 1970년대 후반 이후 이호철의 작품세계에서 일본의 영향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우리의 분단체제와 식민 역사를 총체적으로 가늠하기 위한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작업이었다. 일본과의 관계를 통해 한반도의 분단체제 문제에 대해 성찰하는 그의 대표적인 작품들로는 『逆旅』(1978), 『물은 흘러서 江』(1983), 『門』(1989) 등의 장편소설들이 있다.
이 작품들에서 일본은 기억의 매개로서 기능한다. 일본은 과거의 ‘자기’를 만나게 되는 계기가 된다. 동시에, 일본은 ‘자본’의 가치와 맞닥뜨릴 수 있는 곳이라는 데에도 의미가 있다. 이 작품들에서는 자본의 힘으로 한국과 일본의 새로운 관계 정립이 시도되고 있는 실정을 예리하게 드러내고 있다. 일본이라는 타자의 존재를 통해 성찰해보는 분단체제의 문제는 1970년대 이후 이호철 소설의 중요한 한 성과로서 논의될 필요가 있다. 이에 따라 본고에서는 이호철 소설에 나타난 분단체제와 한일관계의 연속성을 고찰하였다.

영어 초록

This paper aims to examine the meanings of Japan appearing in Lee Ho-cheol"s novels. Lee Ho-cheol, who made his debut in 1955 with the story Escaping Home, actively and continuously wrote novels for over 50 years. As a writer who had come from North Korea, he wrote his individual experiences on loss of his home. While participating in democracy movement from the 1970s, his world of artwork gradually changed. In particular, he was embroiled in the Writers Spy Case that occurred in 1974 and imprisoned. His major charge was that he had contributed an article criticising the government to a Jochongnyeon(the pro-North Korean Residents’ league in Japan) magazine. Such experience of his greatly affected his life as a writer.
In particular, such experience led him to reflecting on the colonialization of Korea by Japan and the reality of division of Korea. That Lee Ho-cheol discussed the influence by Japan from the late 1970s in his world of artwork is very meaningful in estimating the division system of the Korean Peninsula and its history of colonization on the whole. His representative novels that reflect on the issues of the division system of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relationship with Japan include Yeokryeo, Water Flows to Become a River, and The Door.
In these works, Japan functions as a medium of memory and at the same time is where one faces the values of capital. In the works, the actual circumstances under which the establishment of a new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Japan is attempted by the power of capital are sharply described. That the issue of the divided system of the Korean Peninsula reflected on through other of Japan was dealt with is a crucial achievement of Lee Ho-cheol"s novels from the 1970s. Accordingly, this paper examined the continuity between the divided system of the Korean Peninsula and Korea-Japan Relationship appearing in Lee Ho-cheol"s novel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이호철 소설과 일본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