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령의 시학 연구

저작시기 2018.08 |등록일 2018.11.14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6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한국어문학연구소 수록지정보 : 어문논총
저자명 : 정민구

목차

국문초록
Ⅰ. 들어가는 말
Ⅱ. 새로운 형식과 명의(命意)의 미학
Ⅲ. ‘삼기다’의 주체와 ‘시름’의 의미
Ⅳ. 나오는 말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신춘문예에 소설, 시조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등단하고, 가람 이병기의 3회 추천을 통해 기성 문인의 대우를 받게 된 영광 출신의 시인 조남령은 우리 문학사가 망각해 왔던 문인의 한 사람이다. 월북문인으로 해금조치 이후에도 그의 생애 및 작품 전반에 대한 정리는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이번에 『조남령 문학 전집』(2018)의 발간을 통해 망각된 문학사의 일부를 복원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기왕의 선행 연구들은 그의 생애와 작품이 역사적 상황과 밀접하다는 것에 주목했다. 현실과 마주하는 가운데 그것을 외면하지 않으면서 문학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것은 시인에게 있어서 일종의 정언명령과도 같다. 그의 작품들에 나타난 이념성의 강한 표출은 정언명령의 실천이 그에게 혹은 시작에 있어서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였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러나 그의 전반적인 작품 세계가 이념성을 담고 있는 것은 아니며, 그것은 비교적 후반의 일부 작품들에서 두드러진다. 이 글은 그의 시작(詩作)을 가능하게 한 시적 원리가 명의(命意)의 미학에 있으며, 현실과 마주한 삶(시인)의 시름이 유래하는 시적 기원에 대해 고찰하여, 이념성의 표출이 생경한 방식이 아니라 그의 시학과 맞닿아 있는 현실 대응의 한 방식이라는 점을 밝혀내기 위한 예비 작업이 될 것이다.

영어 초록

Cho, Nam-Ryung was originally from Yeonggwang and became a writer when he published novels and poems in the New Year’s novels in the 1930s∼40s. He is also a poet who has been recognized as a leading writer through three recommendations of Garam Lee, Byung-ki. At the same time, however, he is one of the forgotten writers of our literary history. Although his life and works as a whole have not been fully resolved after lifting of the ban as a North Korean writer, the opportunity to restore some of the missing literary history through the publication of The Complete Works of Cho, Nam-Ryung (2018). Precedent researches have noted that his life and works are closely related to the historical situation. It is a kind of categorical imperative for the poet to react positively through literature while not facing it in the face of reality. The strong expression of ideology in his works shows that the practice of categorical imperative was an important factor for him or for the writings. However, his overall works does not contain ideology, which is remarkable in some relatively late works. This study is based on the poetic principle that enabled his poetry and his poetic origin as the aesthetic of the poet. As a result, I want to point out that the expression of ideology is not a simple way but a way of responding to reality that is in touch with the whole process of writing.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조남령의 시학 연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