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쳰즈의 문화학적 지역단위론 고찰 - 탈오리엔탈리즘: 세계단위론적 접근 -

등록일 2018.10.16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6페이지 | 가격 7,1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동서철학회 수록지정보 : 동서철학연구 / 89권
저자명 : 전홍석 ( Jeon Hong-seok )

없음

한국어 초록

‘지역학(Area Studies, 지역연구)’은 지금껏 지성적이고 도덕적인 정의와 의미를 부여하는 부단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순수한 세계인식의 한 부분이자 순수 아카데미즘의 범주에 자리집기에는 여전히 많은 난제들을 안고 있다. 그 주된 장애요인 중의 하나가 지역연구의 제국주의적인 추악성, 다시 말해 구미 패권적 국익에 봉사해온 정책과학이라는 혐의일 것이다. 이런 점에서 본고는 세계단위론의 연속선상에서 근현대 구미로 대변되는 강한 공간의 세계분할론적인 발상에 대항하는 동아시아적 지역관과 그 이론모델을 안출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20세기 전반기 중국의 대표적인 문화학자 주쳰즈(朱謙之, 1899~1972)의 문화유형학, 즉 세계문화유형과 그 지리분포 논의에서 모색해보고자 했다. 주쳰즈가 구도한 ‘대문명권 ― 세계단위’로서의 ‘세계문화의 지리적 3원론’은 지속가능한 공존을 위한 지역인식의 새로운 방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 특히 그것이 종래 구미형이나 이를 복사한 일본형의 제국주의적 지역구획 개념에서 탈피된 동아시아 시각의 ‘탈오리엔탈리즘적 세계단위’라는 점에서 의미심장하다. 주쳰즈는 당시 서구제국주의의 지역구도와 이를 모방한 일제의 굴절된 전쟁주의적 지역인식을 목도하면서 그에 맞서 문화주의적 세계단위와 그런 ‘세계’성을 규명하는 학문적 노력을 경주했다. 그것은 다원주의적 ‘세계문화 3원론’, 이를테면 ‘종교적 문화구역 ― 인도’, ‘철학적 문화구역 ― 중국’, ‘과학적 문화구역 ― 서양’으로 압축된다. 이 세 문화지역은 인구조밀지역에서의 ‘공간 = 지역단위’ 인식이자 ‘시간 = 역사’ 인식이다. 뿐더러 세계단위로서의 공통적인 세계관이나 가치관을 가진 인간 집단이 거주하는 지리적 범위에 해당한다. 이 일련의 ‘문화학적 단위성’의 착상은 오늘날 인류사회의 장기지속적인 평화공존을 위한 새로운 지역연구의 방향설정에 귀중한 지적 영감과 좌표를 제공해준다.

영어 초록

Despite the constant efforts to create intellectual and ethical definitions and meanings, ‘area studies’ still has many conundrums to solve to become a pure academic category with global awareness. One of the primary obstacles is likely the ugly imperialistic nature of area studies, namely the suspicion of policy science that has been serving the hegemonic national interests of Europe and America. In this sense, this paper was planned to contrive the East Asian area view and its theoretical model, resisting the idea of the global division theory in the strong space represented by modern and contemporary Europe and America on the continuum of the global unit theory. Specifically, this was attempted by examining the cultural typology of Zhu Qianzhi (1899~1972), a representative Chinese culturologist in the early 20th century; namely global culture type and geographical distribution. The ‘theory of three world cultures’ as the ‘great civilization - global unit’ composed by Zhu Qianzhi can be established as a new method of area recognition for sustainable coexistence. Especially, this has significance as a ‘global unit of post-orientalism’ from the East Asian perspective which breaks away from the concept of imperialistic area division by the Western world or its imitation by Japan. Zhu Qianzhi put academic efforts to inquire into the culturalistic global unit and ‘globality’ while witnessing and confronting the area composition of the Western imperialism and the biased pro-war area recognition of the Japanese imperialism. This boils down to the pluralist ‘theory of three world cultures’ including ‘religious cultural area - India’, ‘philosophical cultural area - China’ and ‘scientific cultural area - the West.’ These three cultural areas are recognized as ‘space = area unit’ and ‘time = history’ in areas of dense population. In addition, they correspond to the geographical ranges in which groups of people sharing a common view of the world and value system reside. This series of ideas for ‘culturological unit’ offers valuable intellectual inspirations and coordinates to set the directivity of new area studies for long-term, peaceful coexistence of the human society.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주쳰즈의 문화학적 지역단위론 고찰 - 탈오리엔탈리즘: 세계단위론적 접근 -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