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고적조사사업으로 본 익산의 문화유산 -1900~1920년의 고적조사를 중심으로-

등록일 2018.10.03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2페이지 | 가격 6,7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 수록지정보 : 마한백제문화 / 31권
저자명 : 신민철 ( Sin Min-cheol )

없음

한국어 초록

이 글은 일제강점기를 전후한 1900년부터 1920년까지 전라북도 익산 지역에 실시된 고적조사사업의 원인,그리고 진행상황과 결과물을 검토하기 위해 작성되었다.II장에서는1915년까지의 익산 지역 고적조사를 세 가지의 흐름으로 정리하였다. 첫째,1910년세키노 다다시의 고적조사로 인해 지역 문화유산이 활자화되어 알려졌다. 당시 익산에서 발견한 10개소의 문화유산 가운데 광복 이전까지 보물·고적으로 지정된 것이 7건으로 세키노의 조사가 이후 문화재 지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점을 파악할 수 있었다. 둘째,1915년 도리이 류조의 사료조사에서는 익산 내 지석묘와 석검 등을 발견하며 지역 최초의 선사시대 조사 내용을 확인하였다. 셋째,1910년 조사로 인해 실시된 1915년 미륵사지 석탑의 보수공사 정황과 결과, 소요 경비를 확인하고 나아가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 보존공사 소요 경비와 비교분석하였다. 결과적으로 이 시기는 일본인 연구자들에 의해 익산 지역에서 문화유산과 관련한 가장 다양하고 활동적인 사업들이 이루어진 시기였다.Ⅲ장에서는 1916년 설립된 고적조사위원회에 의한 본격적 고적조사 속 익산과 「고적 및 유물 보존규칙」에 따른 문화유산 지정·보존을 두 가지의 흐름으로 정리하였다. 첫째,1910년의 조사를 바탕으로 1917년 쌍릉 및 익산 소재 유적에 대한 세부 현황조사가 진행되었다. 야쓰이 세이이쓰가 발굴한 쌍릉의 연구결과는 당시 마한 무덤으로 불리던 쌍릉을 삼국시대 백제 고분으로 판단하는 중요한 근거가 되었지만 발굴 과정과 사후 대처에는 다소 모순된 행동을 보이기도 하였다. 둘째, 「보존규칙」, 「보존조치」, 「삼림법」, 「국유림구분조사사업」등 지정·보존 과정에서 새롭게 등장한 익산의 문화유산 현황을 파악하였다.결론적으로 일제강점기 동안 분야를 막론하고 조사자들이 얻어낸 다양한 정보는 일본 본토로 전달되었다. 사실상 '조사’라는 단어는 원활한 식민지 통치를 위한 역사 왜곡의 다른 이름이며, 그들이 제출한 보고서들은 일본의 지배 이데올로기를 공고화하기 위한 지식 권력의 산물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영어 초록

This paper was written to examine the cause, progress, and outcome of the research on cultural heritage of the Korean Peninsula project conducted in the area of Iksan, Jeollabuk-do between 1900-1920, which was before and after the Japanese colonial period.In Chapter II, the research on cultural heritage of the Korean Peninsula in Iksan area before and after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was largely divided into three major trends. First, in 1910, the research on cultural heritage of the Korean Peninsula in Iksan area was printed and introduced by Sekino Tadashi. Among the ten cultural heritages found in Iksan at that time, seven were designated as historical treasures and remains, prior to Korea’s independence. It can be seen that Sekino’s research has had a great influence since then.Second, in 1915, the prehistoric culture in Iksan area was confirmed for the first time by Torii Ryuzo’s historic material research wherein dolmen and stone daggers were found. Third, due to the research in 1910, the circumstance, results, and required expenses were confirmed after the repair work for the stone pagoda at the Mireuksa temple site in 1915. Furthermore, this was comparatively analyzed with the required expenses of the repair work for the stone pagoda of the Bunhwangsa temple site in Gyeongju. As a result, this period was the time when Japanese researchers made the most diverse and active projects related to cultural heritage in the Iksan area.In Chapter III, the designation and preservation of cultural heritage, which are dependent on either the research on cultural heritage of the Korean Peninsula in Iksan area started due to the excavation research of the committee, or the “Preservation Order”, are summarized into two main trends. First, a detailed investigation on the excavation and relics of Ssangneung (twin tombs) in Iksan was conducted in the 1917 research, which was based on the 1910 research.The research results regarding Ssangneung which was discovered by Yatsui Seiichi at that time was very poor, but it did become an important basis for judging Ssangneung, which was regarded as Mahan’s ancient tomb at that time, as a tomb created during the Baekjae Period. Second, it can be seen how the cultural heritages in the Iksan area were preserved through the preservation and designation of cultural heritages in "Forest Act," "National Forest Classification Investigation Business," and "Preservation Action."In conclusion, various information obtained by researchers, regardless of field, was transmitted to Japan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history of the Korean Peninsula reproduced by the information obtained from the research on cultural heritage was used as a political propaganda advocating the legitimacy of colonial rule. In fact, the word ‘investigation’ is another name for historical distortion for a smoother colonial rule, and the reports they have submitted were the product of knowledge and power to consolidate the ruling ideology of Japanese imperialism.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일제강점기 고적조사사업으로 본 익산의 문화유산 -1900~1920년의 고적조사를 중심으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