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7:53의 “예수의 부활 후에”에 대한 내본문적 연구

저작시기 2018.03 |등록일 2018.05.23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6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신약학회 수록지정보 : 신약논단 / 25권 / 1호
저자명 : 김창훈

목차

초록
I. 마태복음 27:53의 “예수의 부활 후에”의 특이점
II. 제시된 해결방안들
III. 마태의 첫째 의도: “하나의” 구속 사건으로서의 예수의 죽음과 부활
IV. 마태의 둘째 의도: 마태복음 17:9의 금지 명령 해제와 ‘하나님의 아들’ 기독론 강조
V.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마태복음 27:53의 “예수의 부활 후에”라는 전치사구는 예수의 죽음 장면의 이해를 어렵게 하는 해석학적 난제로 알려져 있다. 많은 학자들이 마태복음 27:51-53의 초자연적 기적들(마태의 특별자료)의 문맥상의 부자연스러움을 들어 마태의 서투른 외부 자료 사용으로 보거나, 역사가 아닌 종말론적 예언으로 보거나, 종말론적 예언이 아닌 역사로 본다. 하지만 필자는 본 전치사구와 초자연적 기적들을 역사이면서 동시에 종말론적 예언으로 본다.
특별히 필자는 문제의 전치사구 “예수의 부활 후에”에 마태의 중요한 내본문적(intratextual) 의도 두 가지가 있다고 주장한다. 한 가지는 예수의 ‘죽음’과 ‘부활’을 하나의 구속 사건으로 통합하여 보여주기 위한 마태의 의도다. 죽음과 부활이 함께 언약 백성에게 하나님께 나아갈 새 시대를 열었으며, 심판과 구원을 가져오며, 성도의 부활을 일으키며, 장차 일으켜, 영생을 약속하는 사건임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또 한 가지는 변화산 기사에서 예수께서 명령하신 “인자가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기 전에는 본 것을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마 17:9)는 명령과 연관된다. “본 것”의 의미를 분석하면 변화산 상에서 들린 천상의 목소리가 “본 것”의 핵심이며, 천상의 목소리의 핵심은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예수의 정체성”이다. 이 정체성은 예수의 죽음과 부활까지는 보도유예(embargo)되어야 한다는 명령인 것이다. 그런데 이 명령이 통합된 예수의 죽음과 부활(마 27:53)에 대한 언급을 통해 보도유예의 조건이 충족되고, 바로 다음 구절인 마태복음 27:54에서 마침내 백부장과 부하들에 의해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예수의 정체성”이 선포되는 것이다. 가장 의외의 인물인 로마 군인들에 의해 하나님의 아들 기독론이 명시됨으로써, 마태복음 27:54은 마태복음 내러티브의 기독론적 절정을 이루며, 유대인 중심의 선교에서 이방인을 포괄하는 보편적 선교로 전환이 일어남을 보여준다.
따라서 마태복음 27:53의 “예수의 부활 후에”라는 전치사구는 마태가 자신의 신학적, 문학적 의도를 나타내기 위한 효과적인 내본문적 장치로서 사용되었다.

영어 초록

A prepositional phrase “after his[=Jesus’] resurrection” in Matthew 27:53 has been known as a crux interpretum because the location of the phrase does not seem to be in harmony with the immediate context. Although many scholars of Matthew’s Gospel have understood Matthew’s special material including the supernatural portents in Matthew 27: 51b-53 not as Matthew’s own composition but as directly borrowed from an earlier eschatological tradition or a Jewish/Christian apocalyptic hymn, I attempt to take it as Matthew’s own composition and understand his intent to put this prepositional phrase in an unexpected location. Having surveyed the intratextual relationship between the transfiguration account (Matt 17:1-9) and the death-resurrection scene (Matt 27:45-54), I suggest that two intentions can be observed with regard to Matthew’s composition of this phrase. (1) Matthew intends to present both Jesus’ death and resurrection, not separately but collectively, as the fundamental grounds for his salvation of the covenant people. By writing this phrase in the middle of the narration of Jesus’ death and combining the events caused by Jesus’ death as well as his resurrection, he presents both Jesus’ death and resurrection as a single salvation-historical event. (2) By intratextually connecting the prohibition of Jesus’ identity as the Son of God in Matthew 17:9 with Roman soldiers’ declaration of the very identity of Jesus in Matthew 27:54, Matthew presents this confession as the christological climax of the Matthean narrative and implies not only the necessity of the Gentile mission but also the current inflow of the Gentile believers into the church at the time of the first readers of this Gospel. In conclusion, I suggest that Matthew uses this prepositional phrase “after Jesus’ resurrection” in Matthew 27:53 as an efficient intratextual device to achieve his theological and literary purpose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마태복음 27:53의 “예수의 부활 후에”에 대한 내본문적 연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